9월 22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HOFA갤러리에서 NFT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9월 22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HOFA갤러리에서 NFT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암호화폐보다 NFT(Non Fungible Token·대체 불가 토큰)가 가상세계를 더 빠르게 견인할 것이다. NFT는 소수에게 인정받고도 영역을 확장할 수 있지만, 암호화폐는 다수에게 수용돼야 가치를 형성할 수 있다.”

스콧 듀크 코미너스(Scott Duke Kominers) 미국 하버드대 경영대학원 부교수는 10월 2일 ‘이코노미조선’과 이메일 인터뷰에서 NFT 시장을 이같이 전망했다. 그는 “NFT는 원본 여부를 증명해야 하는 모든 영역에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공연 티켓부터 식당 예약, 교육기관의 졸업장이나 이력서 등에도 NFT를 적용할 수 있다”고 했다.

그는 하버드대 경제학부 소속이자 경영대학원 부교수로 그간 블룸버그, 프로젝트 신디케이트 등에 암호화폐, NFT와 관련된 기고문을 게재해왔다. 페이스북의 전자지갑인 노비(Novi),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프로젝트 디엠(Diem·전 리브라) 등 각종 암호화폐 스타트업과 프로젝트에 조언해주고 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김혜빈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