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 참여자의 관점에서 바라보면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이후 세상이 다르게 해석된다. 바이러스의 글로벌 확산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2020년 3월까지는 엄청난 충격이 시장을 강타했다. 각국 증시는 곤두박질쳤고, 투자자들은 앞다퉈 안전자산 비중을 늘렸다.

하지만 고난의 시기는 그리 길지 않았다. 코로나19 1차 대유행 때 폭락장을 맛본 시장은 이후 거짓말처럼 체력을 회복해 날개를 펼쳤다. 투자자에게 코로나19 사태는 3개월 만에 끝난 해프닝이었다.

코스피 지수를 예로 들어보자. 2020년 3월 19일 연중 최저점인 1457.64까지 떨어졌을 때만 해도 시장은 공포로 가득했다. 그러나 이후 코스피 지수는 무섭게 올라 2020년 12월 30일 2873.47로 장을 마쳤다. 역사상 최고점이자 연중 최저점 대비 1415.83포인트 상승한 수치였다. 2030세대를 중심으로 주식 투자 열풍이 불면서 100조원 넘는 개인 자금이 국내외 주식시장으로 흘러갔다.

장밋빛 증시는 2021년 들어서도 이어졌다. 유튜브와 서점에는 투자 성공 방정식을 알려주겠다는 동영상과 책이 넘쳐났다. 세상은 여전히 마스크를 착용하지만, 시장 참여자들에게 팬데믹 시국이 꼭 나쁘지만은 않았다. 시중에 넘치는 유동성과 제로(0) 금리 여건이 자산가의 꿈을 현실로 만들어줄 것 같았다.

그러던 시장 분위기가 급작스럽게 바뀌었다. 2021년 10월 현재, 글로벌 공급망이 불안정한 가운데 각국 중앙은행은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에 나서고 있다. 금리와 유가는 오르기 시작했고, 인플레이션 우려마저 제기된다. 전례 없는 대폭락장을 예고하는 전문가도 하나둘 등장한다. 소위 ‘쉽게 먹을 수 있는 장’에 열광하던 초보 개미들은 한순간 바뀐 환경에 우왕좌왕한다. 위드 코로나가 시작된다는데 어떤 변화를 가져올까.

‘이코노미조선’이 부자들의 투자법을 주제로 커버 스토리를 준비한 이유다. 낯선 상황을 마주한 개인 투자자에게 산전수전 다 겪은 투자 귀재의 지혜와 조언은 큰 힘이 될 것이다. 우선 부자들의 자산을 굴려온 세계적으로 유명한 투자 대가들의 팬데믹 이후 투자 포트폴리오 변화상부터 살펴보자. ‘거인의 어깨 위에 올라서라’라는 말이 필요한 순간이니까.


위험 분산 후 포스트 코로나 준비한 2020년

미국 증시에서 1억달러(약 1188억원) 이상을 굴리는 기관 투자자들이 매 분기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하는 자산운용 보고서인 ‘Form 13F’에 따르면,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 회장이 세운 버크셔해서웨이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진 2020년 1분기에 적극적인 매수보다는 포트폴리오 리밸런싱(투자 종목 재조정)에 집중했다. 여행 수요가 뚝 끊긴 항공주를 전량 매도한 정도가 눈에 띈다.

버핏 회장은 작년 2분기에 금광 회사인 배릭골드 지분을 사들이기도 했다. 금에 회의적인 것으로 유명한 버핏 회장이 포트폴리오에 금광 회사를 편입한 것이다. 금은 달러화와 함께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꼽힌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강해진 안전자산 선호 현상에 버핏 회장도 일부 편승한 것으로 보인다. 같은 기간 레이 달리오 회장이 이끄는 세계 최대 헤지펀드 브리지워터어소시에츠도 금 상장지수펀드(ETF)를 4억달러(약 4753억원)어치 매수했다.

큰손들의 지난해 상반기 특징이 ‘리스크 분산’이었다면, 하반기(3·4분기) 특징은 ‘포스트 코로나 준비’였다. 예컨대 상당수 대형 기관 투자자가 기술주의 대표주자인 애플 주를 파는 데 집중했다. 당시 개인은 부지런히 애플 주를 사모으고 있었다. 자산운용사 뱅가드가 작년 3분기와 4분기에 애플 주식 3529만 주, 2551만 주를 각각 처분했고, 헤지펀드 D.E 쇼도 애플 매도에 동참했다. 4분기에는 버크셔해서웨이(5716만 주)와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1331만 주) 등이 애플 지분을 줄였다. 블랙록은 애플뿐 아니라 아마존·마이크로소프트(MS)·구글 등 다른 주요 기술주 비중도 축소했다. 천재 수학자 짐 사이먼스가 세운 르네상스테크놀로지는 작년 4분기에 비대면 수혜주인 줌(Zoom) 비디오 주식을 286만 주 팔았다.

물론 큰손들이 기술주 비중을 줄인 건 차익 실현의 목적이 강하다. 현금을 챙긴 대가들은 곧바로 팬데믹 너머를 향했다. 브리지워터어소시에츠는 작년 3분기에 코카콜라·펩시·몬델레즈(식음료)·P&G(필수 소비재)·월마트(유통) 등을 사들였다. 모두 이전까지 보유하지 않았던 종목이다. 다시 시작될 대면 사회를 염두에 두고 견고한 실적의 가치주를 강화한 것이다. 오크트리캐피털을 이끄는 하워드 막스 회장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크게 휘청였던 부동산 리츠(REITs·부동산 투자신탁 회사) 지분을 확대했다.


소비주 사고 中 희비 교차한 2021년 상반기

투자 귀신들의 포스트 코로나 준비는 2021년 들어서도 지속하고 있다. 본격적인 백신 접종에 힘입어 소비 심리가 더 살아날 것에 대비한 조치다. 레이 달리오 회장이 작년 하반기에 이어 올해 상반기에도 월마트·코카콜라 등 경기 순환주에 투자했고, 스타벅스·맥도널드·코스트코 등의 주식도 추가로 사들였다. 달리오 회장은 또 주택 수리용품 체인점 로스 주식 29만 주를 신규 매수하기도 했다. 헤지펀드 서드포인트의 댄 로엡 최고경영자(CEO)는 화장품 업체 에스티로더 주식을 76만5000주 매수했다. 버핏 회장은 올해 1분기에 대형마트 체인 크로거 주식 보유량을 3350만 주에서 5100만 주로 늘렸다.

중국 주식에 대해서는 상반된 행보를 보인 점도 올해 상반기 큰손들의 두드러진 투자 기조 중 하나다. 신흥국 증시 불안, 중국 정부의 테크 기업 규제 강화 등이 중국 투자에 신중해진 배경으로 풀이된다. 지난 2분기 블랙록은 알리바바 주식 7403만 주를 처분했다. 보유 지분의 88%에 해당하는 규모였다. 아크인베스트도 보유 중이던 알리바바 지분의 21%인 12만 주를 팔았다. 또 투시그마인베스트먼트는 중국 방송 플랫폼 후야와 빌리빌리 지분을 전량 매각했다. 반면 투시그마인베스트먼트는 사교육 규제 충격에 휘청인 탈에듀케이션과 바이두 주식을 새로 사들였다. 달리오 회장도 중국 주식의 가치를 높게 평가하며 알리바바·빌리빌리·핀둬둬 등을 신규 매수했다.


팬데믹 이후 먹거리 찾기

Form 13F에 나타난 투자 대가들의 공통점은 △적극적인 리스크 분산과 △한 템포 빠른 다음 시대 준비다. 여기까지는 다소 뻔한 특징처럼 보이지만 ‘어떻게(How)’ 단계로 들어가면 프로와 아마추어의 차이가 확연히 드러난다. 리스크는 어떻게 나누고, 팬데믹 이후 먹거리는 어떻게 찾아야 할까. 투자 거물들처럼 남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말이다. ‘이코노미조선’은 해답을 얻기 위해 여기저기 흩어진 투자 귀재들의 조언을 모으고 국내외 전문가들과 대화를 나눴다. 그 내용이 다음 장부터 나온다. 거인의 어깨 위에서 최대한 많은 것을 얻고 내려오자.

전준범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