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윤 컨트롤클로더 대표 전 온라인 쇼핑몰 루시피아 대표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이지윤 컨트롤클로더 대표 전 온라인 쇼핑몰 루시피아 대표 / 사진 김흥구 객원기자

‘나만의 패션’을 선호하는 MZ 세대(밀레니얼+Z 세대·1981~2010년생)와 이들의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공급자인 1인 인플루언서 등 의류 판매자(셀러)를 연결하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스타트업이 있다.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1인 셀러 및 소규모 브랜드의 의류 제작을 돕는 의류 생산 플랫폼 FAAI(파이)를 운영하는 컨트롤클로더는 지난해 수주거래액이 100억원을 넘기면서 전년 대비 245% 성장했다.

FAAI는 소셜미디어(SNS)에서 일상을 공유하다 확보한 팬덤을 활용해 의류 판매를 시도하거나, 자신만의 브랜드를 만들어 스마트스토어나 개인 쇼핑몰 등을 통해 판매하려는 이들을 타깃으로 한다. 이들은 판매 채널은 있지만 의류 제조 지식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FAAI는 봉제공장 등 4000여 곳의 의류 제조 업체로부터 얻은 수기(手記)로 작성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의뢰자가 원하는 의류를 일러스트로 구현하고, 제조 업체에는 이 의류를 가장 효율적으로 만드는 최적화된 방법을 제공한다. 이렇게 확보한 의류 생산 기초 데이터가 24만 건에 달한다.

의류디자인학과에 진학해 패션모델로도 활동한 이지윤 대표는 졸업 직후인 2013년 패션디자이너 매니지먼트를 하는 컨트롤클로더를 창업했다. 새 디자이너를 찾아 계약을 하고 유통과 마케팅을 대행했다. 보다 안정된 수익모델 확보 차원에서 디자이너를 위해 위탁생산 발주를 체계화한 FAAI를 2018년 출시했다.

미국의 할인점 ‘코스트코’와 백화점 체인 ‘삭스 피프스 애비뉴’뿐 아니라 코오롱, 이랜드, LF 등 대기업도 FAAI를 통해 의류 제작을 의뢰한다. 하지만 생산을 의뢰한 고객사 6000여 곳(누적 기준) 중 과반수는 의류 제작 노하우가 없는 1인 셀러 및 신생 브랜드다. ‘이코노미조선’은 최근 서울 서초동 사무실에서 이지윤 컨트롤클로더 대표를 만났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