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성준 디파이 대표 서강대 전자공학과,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과 석·박사, ‘KAIST 경영대학 창업 어워드’ 수상 사진 디파이
윤성준 디파이 대표 서강대 전자공학과,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과 석·박사, ‘KAIST 경영대학 창업 어워드’ 수상 사진 디파이

늙으면 흔히들 기력이 달린다고 한다. 당연한 말 같지만, 2017년 세계보건기구(WHO)는 이를 공식적인 질병으로 인정했다. 이 질병의 이름은 근감소증(筋減少症·Sarcopenia). 근육량이 줄어들면서 힘이 약해져 잘 걷거나 뛰지 못하고, 나중에는 혼자서 움직이지 못하게 되는 등 신체 기능이 저하된 상태를 말한다. 최근 노인 인구가 급증하면서 근감소증을 의료계에서 면밀히 다루기 시작했고, WHO가 급기야 정식 질병 코드를 등재한 것이다. 우리나라도 지난해 1월 근감소증 질병 코드를 부여했다. 노화 증상이 국내외에서 모두 질병으로 인정받은 셈이다.

8월 30일 윤성준 디파이(DYPHI) 대표를 전화 인터뷰로 만났다. 디파이는 건강한 노화를 위한 솔루션을 만드는 업체로, 노화로 일어날 수 있는 노쇠 정도를 측정하고 근감소증을 치료하기 위한 제품을 내놓고 있다. 윤 대표는 “결국 항노화란 신체 기능을 잘 유지해서 노년기 삶의 질을 최대한 높이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서는 노쇠를 극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