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생김새가 모두 다르듯이, 사람은 각자 태어나면서부터 자기만의 색을 가지고 태어난다. 퍼스널 컬러는 개인의 피부색, 눈동자 색, 머리카락 색에 의해 결정된다. 퍼스널 컬러에 따라 어울리는 패션 스타일도 달라진다. 따라서 자신만의 고유한 이미지를 만들기 위해선 퍼스널 컬러 진단이 필수적이다. 자기만의 컬러를 찾아야 개인의 경쟁력도 높일 수 있다. 컬러리스트의 도움을 받아 그룹사의 오너들과 2·3세 경영자들의 퍼스널 컬러를 진단하고, 이와 함께 어울리는 스타일을 제안했다.

대기업 회장·후계자 컬러 진단



이건희·구본무 ‘여름타입’



재벌 2·3세 ‘겨울타입’ 많아



여름 타입의 퍼스널 컬러로 진단된

1.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2. 구본무 LG그룹 회장

3. 정준양 포스코 회장

4.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5.
박용현 두산그룹 회장

색이 가진 이미지와 상징성은 기업은 물론 개인에게도 중요한 의미가 된다. 특히 기업의 오너나 CEO일 경우는 더욱 그렇다. 그런 점에서 주요 그룹사의 오너와 그들의 2·3세 후계자에 대한 퍼스널 컬러 진단은 의미가 있다. 이들에 대한 컬러 진단은 사진과 동영상을 통해 이뤄졌다.

퍼스널 컬러는 기업과 마찬가지로 봄, 여름, 가을, 겨울로 나눌 수 있다. 대기업 회장 중에는 여름 타입이 많았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 정준양 포스코 회장, 박용현 두산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여름 타입으로 진단됐다. 여름 타입의 사람은 부드럽고 엘레강스한 이미지가 강하다. 피부는 우유처럼 희고, 붉은 빛을 띤다. 머리카락은 회색빛이 감도는 짙은 갈색이나 자연갈색이 많다. 여름 타입은 부드럽고 로맨틱한 이미지이기 때문에 파스텔 톤을 활용한 내추럴, 엘레강스, 모던 정장 스타일이 잘 어울린다.

이건희 삼성 회장은 희고 붉은 피부와 흰머리 색상으로 여름의 피부색을 가지고 있다. 여름 타입의 사람은 강하고 진한 컬러보다는 부드러운 계열의 색상들이 잘 받는다. 하지만 이 회장의 큰 눈도 특징적이기 때문에 너무 부드러운 색들은 어울리지 않는다. 여름의 대표적인 남색 슈트가 무난하지만 자신의 이미지를 강조하는 검정 슈트로 고급스러움과 권위를 동시에 표현할 수 있다. 여기에 고품격을 상징하는 연보라 계열의 타이를 코디하면 금상첨화.

다갈색 피부에 붉은 빛을 띠고 있는 구본무 LG 회장 역시 여름 타입이다. 눈매는 야무져 보이지만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인상이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연출하기 위해선 그레이 슈트에 레드빛 타이가 잘 어울린다. 타이 컬러로는 자주, 파랑, 회색을 피해야 하고 여기에 젊은 감각을 더욱 잘 표현하기 위해 파란색 셔츠로 함께 코디하면 더 젊어 보일 수 있다.

정준양 포스코 회장은 핑크빛 도는 흰 피부에 검정 머리카락으로 여름의 피부색과 눈웃음이 특징이다. 또 애교 있는 얼굴이 전통적인 섬세함을 잘 표현한다. 검정, 남색, 녹색의 권위적인 컬러보다는 섬세함을 나타내는 여름의 파스텔 핑크색의 타이로 코디하면 얼굴 인상과 조화를 이룰 수 있다. 슈트는 너무 진한 색이 감돌지 않는 연한 남색이 좋다.

박용현 두산 회장은 희고 탁한 회색빛 피부에 차분한 인상으로 섬세한 카리스마가 잘 드러난다. 남색 슈트에 회색과 파랑이 혼합된 타이로 코디하면 로맨틱한 인상을 더 잘 어필할 수 있다. 줄무늬가 있는 슈트도 잘 어울린다.

조양호 한진 회장은 희고 회색빛이 도는 피부에 밝은 검정의 머리카락으로 여름 타입이다. 강한 눈썹과 푸근한 인상은 역동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는데, 연한 남색과 쥐색 슈트에 편안함을 나타내는 하늘색과 밝은 인상을 자아내는 오렌지 타이를 코디하면 좋다. 검정이나 회색은 어울리지 않는다.

 

최태원 SK 회장 등 강하고 맑은 겨울 타입



- 겨울 타입의 최태원 SK 회장,신격호 롯데 총괄회장,김승연 한화 회장(왼쪽부터)

최태원 SK 회장,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김승연 한화 회장은 겨울 타입으로 진단됐다. 샤프한 인상의 겨울 타입에는 생생한(비비드) 색깔이 잘 어울린다. 강하고 맑은 인상과 차고 짙은 느낌, 도시적이고 섹시한 느낌이 섞여 있다. 또 검은 눈동자와 검은 머리카락, 짙은 회색이나 짙은 갈색을 지녀 뚜렷한 인상을 갖는다. 피부색은 여름 타입과 같이 하얀 피부를 지녔으나 볼에 붉은 빛은 없다. 겨울 타입의 사람은 선명도를 최대한 살려 컬러를 배색하며 매니쉬, 드라마틱, 도시적 스타일이 잘 어울린다.

붉은 피부색에 검정 머리카락을 가지고 있는 최태원 SK 회장은 전형적인 겨울 타입이다. 겨울은 강렬하고 세련미를 표현하는 컬러다. 검정 슈트에 레드 타이, 혹은 남색 슈트에 남색 타이는 젊음, 당당함, 패기 등을 연출할 수 있어 세련된 카리스마를 표현할 수 있다. 젊음과 거리가 먼 실버, 노랑, 회색, 하늘색, 연두색은 피하는 것이 좋다.

푸른 회색빛이 도는 검정 머리카락을 가지고 있는 신격호 롯데 총괄회장 역시 겨울의 피부색을 지니고 있다. 자신의 이미지를 표현하지 못하는 브라운 계열과 밝은 파스텔 계열의 의상들은 피하는 것이 좋다. 진한 남색과 검정 슈트에 카리스마를 표현하는 검정 바탕의 레드 무늬가 들어가 있는 타이를 코디하면 좋다.

김승연 한화 회장은 아이보리 색에 흰빛이 감도는 피부색, 검은 눈썹과 머리카락이 강한 대조를 이룬다. 또 뚜렷한 이목구비와 큰 키에서는 겨울의 카리스마가 뚜렷이 나타난다. 검정 슈트에 마젠타 타이나 검정 타이로 드라마틱한 표현이 잘 어울린다. 노랑이나 빨강은 맞지 않는다.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 회장의 퍼스널 컬러는 봄으로 진단됐다. 봄의 피부색은 노란색을 바탕으로 한 아이보리색으로, 생기 있어 보이며 호감을 주는 스타일이다. 동안의 이미지를 가진 경우가 많다. 또 밝은 갈색의 머리카락과 갈색의 눈동자를 가진 사람이 많다. 이런 사람들에게는 노랑이 깔려 있는 확실한 난색 계열이나 선명하고 밝은 색이 잘 어울린다. 봄 타입의 사람은 밝은 이미지를 연출하는 사람으로서 스포티, 로맨틱 엘레강스, 내추럴 스타일이 잘 어울린다.

정몽구 회장은 따뜻한 컬러의 색들이 잘 맞는다. 또 둥근형의 얼굴과 둥근 코 등을 통해 강인한 남성상도 잘 드러난다. 봄 타입의 사람은 남색보다는 회색 슈트가 잘 어울린다. 또 강한 남성상을 표현하기 위해 봄색인 레드 타이를 코디하면 품격과 카리스마를 동시에 연출할 수 있다. 현대·기아차의 강한 느낌과 정몽구 회장의 레드 타이가 적절한 조화를 이룬다.



- 봄 타입의 정몽구 현대·기아자동차 회장

 

삼성·신세계 후계자 모두 같은 겨울 타입





- 이재용 사장, 이부진 사장, 이서현 부사장, 정용진 부회장, 정유경 부사장은 겨울 타입으로 진단됐다. 드라마틱하고 도시적인 스타일이다.

재벌 2·3세의 퍼스널 컬러 진단에서는 겨울 타입이 가장 많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과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제일모직 부사장,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정유경 신세계 부사장이 겨울 컬러로 진단됐다. 삼성과 신세계의 오누이들이 모두 같은 타입이라는 사실이 특징이다.

푸른 빛이 감도는 피부색에 검정 머리카락인 이재용 삼성전자 사장은 검정이나 네이비 슈트를 착용하면 카리스마가 넘쳐 보여 좋을 것으로 제안됐다. 타이는 둥근 눈의 이목구비처럼 생동감 넘치는 컬러가 잘 어울린다. 오렌지 계열의 산호색이 잘 맞고, 경직돼 보이는 블루 계열의 타이는 피하는 것이 좋다.

흰 피부에 검정 헤어를 지닌 이부진 사장은 겨울의 대표적인 색인 검정이 가장 잘 어울린다. 오히려 밝은 파스텔 색이나 베이지, 브라운 등의 차분하고 여성스러운 색상들은 어울리지 않는다. 메이크업에서도 겨울의 색을 강조하는 게 좋다고 전문가들은 제안한다. 눈 화장에 아이라이너를 선명하게 하고, 누드톤의 립스틱은 피하는 것이 좋다.

이서현 부사장은 블랙과 화이트의 깔끔하고 도시적인 패션 스타일이 잘 어울린다. 몸매가 강조되면서 디테일이 없는 깨끗하게 떨어지는 실루엣의 의상과 보라색과 같은 화려한 색상의 눈 화장을 활용하면 더욱 세련되고 이지적인 이미지를 연출할 수 있다.

흰 피부와 검정 헤어가 강한 대조를 이루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강하게 대조되는 슈트 차림이 잘 어울린다. 검정 슈트에 흰 셔츠나, 검정 타이나 흰색에 가까운 실버 타이에 대비되는 색의 슈트를 연출하는 게 좋다. 겨울은 세련되고 도회적인 컬러이니 만큼 슈트도 몸에 딱 맞게 강조된 스타일이 어울리고, 셔츠도 높게 해 입으면 효과적이다.

흰 피부에 검정 헤어를 지니고 있는 정유경 부사장은 겨울의 피부색으로 단정하면서도 우아한 분위기다. 재킷 차림의 클래식한 스타일에 볼륨 커트 스타일로 우아함을 표현하고, 눈 화장에서는 아이섀도를 넓게 펴주는 메이크업으로 스타일을 완성하는 것을 권한다. 검정을 기본 색으로 베이지나 골드가 들어간 흰색을 택해, 어깨를 강조하는 듯한 디자인과 허리선을 벨트로 잡아주는 맵시 있는 룩을 연출하는 게 필요하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장선윤 블리스 대표는 여름 타입으로 진단됐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은 붉고 회색빛이 감도는 피부색에 회색의 머리카락을 지녀 여름의 피부색을 가지고 있다. 회색을 혼합해 채도를 떨어뜨린 컬러를 통해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표현할 수 있다. 부드러운 컬러에는 밝은 색의 파스텔 계열도 있지만, 진한 색이면서 채도가 떨어지는 색도 있다. 정 부회장에게는 채도가 떨어지는 색이 잘 어울리고, 슈트에는 네이비가 적절하다. 타이는 빨강, 파랑 등 원색에 가까운 진한 컬러는 피하는 것이 좋고, 중용의 컬러라고 할 수 있는 회색이나 남색이 어울린다는 평가다. 남색 슈트에 남색 타이로 톤온톤 배색을 하면 세련미와 고급스러움을 동시에 연출할 수 있다.

붉은 다갈색의 피부와 검정 헤어를 지닌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여름의 피부색을 가졌다. 안정감 있는 인상의 신 부회장은 핑크색 타이와 자신의 피부색과 반대되는 브라운 계열의 타이는 피하는 것이 좋다. 전체적으로 안정감을 표현하는 것이 좋기 때문에 회색의 슈트보다는 남색의 슈트와 보라·남색의 타이가 안정감 있어 보인다.

희고 붉은 피부에 회색빛 머리카락을 지닌 장선윤 대표는 여름 피부색이다. 현대적이면서 우아한 장 대표는 단발 헤어에 디테일이 강조되는 여성스러운 스타일보다 ‘H’ 라인 실루엣이 돋보이는 모던 룩을 연출하면 고급스러움을 더할 수 있다. 블랙 모노톤의 색상으로 고급스러움과 깔끔함을 연출하고, 얼굴에선 반짝이는 메이크업으로 단아함을 표현할 수 있다.



- 여름 타입의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장선윤 블리스 대표(왼쪽부터) 

 

가을 타입은 아무도 없어

아이보리에 밝은 갈색의 피부색을 지닌 이미경 CJ그룹 E&M 총괄 부회장은 봄에 해당한다. 봄의 선명하고 활달한 컬러처럼 동안의 귀엽고 발랄한 스타일이 잘 어울린다. 디테일 등 트리밍이 들어간 디자인으로 젊음을 연출하고, 헤어스타일에서도 밖으로 뻗는 듯한 느낌의 애교 있는 스타일을 겸비하면 좋다. 브라운, 검정 등 강하고 화려한 컬러는 피하고, 아이보리·연노랑·연주황 등의 컬러로 의상과 메이크업을 코디하는 것이 좋다.

재벌 회장이나 이들의 2·3세 후계자 중에 가을 타입은 없었다. 이는 일반인의 경우 가을 타입이 가장 많다는 점과 극명하게 대비된다. 지난해 퍼스널 컬러 진단 업체인 컬러즈의 조사자료에 따르면 일반인들의 경우 가을 타입(36%)이 가장 많았으며 그 뒤를 여름 타입(30%), 봄 타입(26%), 겨울 타입(9%)이 따랐다.

가을 타입은 클래식하고 중후한 이미지를 나타내며, 지적이면서도 도회적인 느낌이 많이 난다. 피부는 갈색 피부에 황색이 감돌며, 볼에 혈색이 별로 없다. 



- 이미경 CJ그룹 E&M 총괄 부화장

장시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