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 이상 현금을 굴리는 사람들은 펀드(60.5%, 해외펀드포함)를 주요 재테크 수단으로 삼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1년 안에 포트폴리오를 변경할 경우 70% 이상이 주식펀드를 주축으로 하는 펀드의 비중을 더욱 늘릴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직접 주식투자와 부동산 투자는 각각 15.1%, 13.3%에 불과했다. 이와 함께 억대의 금융자산가들 중 70% 이상이 증시가 요동을 쳐도 펀드 및 주식의 급격한 환매를 하지 않겠다고 답변했고, 굴리는 금융자산규모가 클수록 그 비율이 더욱 높았다. 아울러 금융자산 30억원 이상의 자산가들은 ‘워렌 버핏형 투자’(가치투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이코노미플러스>가 국내 6개 시중은행 및 5개 증권사 121명의 프라이빗뱅커(PB)들을 대상으로 이들이 관리하고 있는 억대의 금융자산가 1만5787명의 재테크 트렌드를 분석한 데서 나타났다.

● 조사 대상 기관 : 국민, 신한, 우리, 하나, 외환, SC제일은행 등 6개 시중은행(67명)과 삼성, 한국투자, 굿모닝신한, 동양종합금융, 미래에셋증권 등 5개 증권사(54명)

● 조사 기간 : 8월10일~14일

펀드(60.5%) : 주식(%) : 부동산(13.3%) : 예금(7.4%)

국내 PB 평균 131명 고객 관리!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PB들의 평균 경력은 4.6년이다. 이중 2~5년의 경력을 가진 사람들이 41.3%였고, 2년 이하 29.8%, 6년 이상의 경력자는 28.9%였다.

이들 PB가 관리하고 있는 평균 관리 고객 수는 131.6명이었다. 100명 이하라는 응답이 54.2%로 가장 많았고 100~200명이라고 답한 PB는 27.5%를 기록했다. 500명을 관리한다는 응답도 1.7%였으며, 최저 관리 고객 수는 20명(2.5%)인 것으로 조사됐다.

PB들의 지역별 고객 수를 살펴보면 서울 강남, 송파, 서초 등 강남 3구가 6415명으로 월등히 많았다. 이어 경기 지역(2822명), 서울 강북 지역(2163명), 서울 기타 지역(1782명) 순으로 조사돼 이번 응답자들의 주 고객층은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파악됐다.

고객수 총 1만5787명, 부동산 포함 10억원대 가장 많아

PB들이 관리하고 있는 고객 수는 총 1만5787명이었다. 이들 중 부동산을 포함한 재산이 10억~20억원 미만인 고객이 38.8%로 가장 많았고, 20억~50억원 미만 24.8%, 50억~100억원 미만 11.2%였다. 100억원 이상은 5%(796명)를 차지했다.

재산의 유형별로는 금융자산 1억~10억원인 고객이 60% 이상으로 가장 많았다. 1억~5억원 미만 고객이 5732명(36.3%), 5억~10억원 미만(3983명), 10억~30억원 미만(2280명), 30억원 이상(1074명) 순이었다.

부동산은 10억원 미만이 25.3%로 가장 많았지만 10억~30억원 미만도 25%였다. 10억원 미만 고객이 3995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10억~30억원 미만(3946명), 30억~50억원 미만(2307명) 순이었다. 50억원 이상 고객도 1277명에 달했다. 즉 10억원대의 부동산 규모를 가진 PB고객이 가장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초부유층일수록 상대적으로 부동산 선호도 높아

금융자산 보유액 10억원이 넘어갈 경우 부동산에 대한 투자 비중은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금융자산 30억원 이상 고객들은 국내 부동산 직접 투자에 관심이 높았다.

투자 선호도별로는 10억~30억원 미만은 3위, 30억원 이상은 2위를 차지했다. 이는 장기간 보유할수록 안전한 자산은 ‘부동산’이라는 인식이 아직까지 강한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여윳돈이 많을수록 오랫동안 보유하면서도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 같은 자산에 관심이 높다는 게 현장 PB들의 전언이다.

주식형 펀드로의 투자는 압도적이다. 자산 보유액과 상관없이 가장 많이 투자하고 있는 금융 상품이었다. 다만 자산 보유액이 많을수록 투자 비중은 다소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고객들이 가장 많이 투자하고 있는 상품을 묻는 복수 응답 질문에 PB들은 1억~5억원 미만 45.9%, 5억~10억원 미만 44.6%, 10억~30억원 미만 34.6%, 30억원 이상 30.9%순으로 주식형 펀드를 꼽았다. 이는 지난 7월까지 주식시장의 활황세로 인해 PB고객들의 자산이 주식형 펀드로 많이 몰려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국내 주식에 대한  직접 투자 역시 전체 고객을 통틀어 포트폴리오의 최소 10~20%가량의 투자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도 이를 반영하는 결과로 해석되고 있다.

이 결과를 다시 자산 보유액 구간별 투자 선호도로 분석해보면 모든 구간별 1위인 주식형 펀드를 제외하고는 다소 차이를 보인다.

금융자산 1억~5억원 미만 고객들이 투자하고 있는 상품은 주식형 펀드에 이어 국내 주식(19.9%), 해외펀드(18.9)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채권 또는 채권형 펀드(2.0%), 국내 부동 산 직접 투자(5.1%), 예금(8.2%)에 대한 관심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5억~10억원 미만도 거의 흡사했다. 주식형 펀드가 44.6%, 해외펀드(23.8%), 국내 주식(15.3) 순이었다. 다만 해외펀드 투자 비중이 약간 높았다. 이들이 금융 자산 보유액 1억~5억원 미만 부유층과 차이를 보인 점은 국내 부동산 직접 투자 비중이 9.9%로 약간 높았고, 실물 간접 투자(0.5%)에도 약간의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10억~30억원 미만의 경우도 1위인 주식형 펀드(34.8%) 다음으로 해외펀드 21.9%, 국내 부동산 직접 투자 16.4%, 국내 주식 직접 투자에 13.9%가 투자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30억원 이상의 고액 고객들은 앞서 언급된 것처럼 국내 부동산 직접 투자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식형 펀드(30.9%)에 이어 22.9%가 국내 부동산에 직접 투자한다고 답했다. 해외펀드는 20.6%, 국내 주식 직접 투자는 10.9%였다.

자산 많을수록 장기 투자 선호, 적을수록 시장에 민감

부자들의 자산을 관리하는 국내 시중은행과 증권사의 PB들은 자산이 많은 고객일수록 장기·가치투자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특히 금융자산 30억원 이상인 초부유층이 이런 투자 행태를 가장 강하게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년 이상의 장기 투자, 가치투자를 하고 있는 고객의 자산별 비중을 묻는 질문에 PB들은 30억원 이상의 고액 고객들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47.9%)고 답했다. 이어 10억~30억원 미만이 44.6%, 5억~10억원 미만 39.4%, 1억~5억원 미만 36.6%순으로 나타났다.

흥미로운 점은 8명의 PB들이 자신의 고객 중 30억원 이상의 자산을 보유한 고객들은 100% 가치투자 한다고 한 응답이다.   

반면 “최근 주식시장 불안 시 환매 등 포트폴리오를 급격히 전환하려는 고객의 자산별 비중은 어떤 부류가 가장 많냐?”는 질문에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시장이 흔들릴 경우 급격하게 포트폴리오를 감행하겠다는 응답의 비중이 낮은 자산 보유자일수록 높게 나타날 것이다.

1억~5억원 미만 고객의 경우 30%가 ‘그렇다’고 답했다. 5억~10억원 미만 고객 21.9%, 10억~30억원 미만은 16.8%였고, 30억원 이상 고객은 12.4%로 가장 적었다. 즉, 자산이 적을수록 시장의 변동 상황에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뜻이다.

향후 1년 내 투자 유망 수단, 여전히 주식

국내 부자들은 향후 1년 내 가장 유망하다고 생각하는 투자 수단으로 주식형 펀드를 꼽았다. 향후 1년 내 기존 포트폴리오를 변경할 경우 금융자산 보유 금액과는 상관없이 주식형 펀드에 가입하겠다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많았기 때문이다.

금융자산 1억~5억원 미만과 5억~10억원 미만 고객의 경우 주식형 펀드로 변경하겠다는 응답이 각각 67.6%로 조사됐다. 10억~30억원 미만 고객과 30억원 이상 고객 또한 각각 62.8%와 53%를 기록했다.

특히 흥미를 끄는 대목은 조사 당시가 증시 불안기였음에도 향후 국내 주식에 직접 투자하겠다는 응답이 많았다는 점이다. 1억~5억원 미만 15.7%, 5억~10억원 미만 14.4%, 5억~10억원 미만 1.5%, 30억원 이상 17%가 앞으로 1년 내 투자하겠다고 응답했다.

또 해외펀드에도 일정부분 지속적인 투자를 계획하고 있었다. 자산 보유액별 모든 구간에서 적어도 10% 이상이 투자를 고려하고 있었다. 비중을 보면 1억~5억원 미만 10.2%, 5억~10억원 미만 13.5%, 10억~30억원 미만 14.2%, 30억원 이상은 13%가 해외펀드 투자를 계획하고 있었다.

해외 부동산 투자의 경우는 금융자산 5억원 이상인 부자들이 한층 높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억~5억원 미만 0.0%, 5억~10억원 미만 2.7%, 5억~10억원 미만 2.7%, 30억원 이상 6.0%). 지난 해 해외 부동산 투자가 자유화된 이래 올해부터 투자 규모가 두 배 이상 큰 폭 늘어나고 있는 것과 무관치 않은 결과다. 무엇보다 금융자산이 많은 부자들의 새로운 투자처로 해외 부동산이 부상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주요 투자 지역으로는 미국과 캐나다(33.2%)(복수응답, 이하 동일)가 꼽혔다. 중국과 중국을 제외한 동남아라는 응답도 각각 22.8%와 22.4%를 기록했다. 이어 유럽(10.4%), 오세아니아(오스트레일리아와 뉴질랜드·6.8%), 중남미(4.4%) 순으로 조사됐다.

이밖에 극소수이긴 하지만 예금에 넣겠다는 응답이 금융자산 30억원 이상 고객층(1.0%)에서만 나타난 것도 눈길을 끄는 대목이다.





PB들, 자금 많은 고객일수록 세금 컨설팅 주력

향후 고객 자산 포트폴리오에 변화를 가져올 주요 변수로 PB들은 주식시장(30.8%)(3개 문항 복수응답, 이하 동일), 부동산 시장(22.9%), 글로벌 요인(22.6%) 등 국내외적 시장 변수를 꼽았다.

반면 정치 상황(4.1%)과 정부 정책 변화(15.2%) 등 경제외적 변수들은 비교적 낮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B들이 향후 1년 내 고객들에게 포트폴리오로 추천하는 투자 수단으로는 고객 자금의 많고 적음을 떠나 주식형 펀드를 꼽았다(1억~5억원 미만 72.5%, 5억~10억원 미만 64.2%, 10억~30억원 미만 52.8%, 30억원 이상 51.5%). 국내 주식 직접 투자와 해외펀드 투자를 추천한다는 빈도도 높았다.

이는 국내 주식시장에 대해서는 낙관적인 전망이 지배적이었다는 점과 맥락을 같이 한다. PB들은 향후 1년 후 코스피 지수로 2398.41포인트를 예상, 2400포인트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했다.

가장 많은 빈도를 나타낸 전망치는 2500포인트(30.8%)였다. 이어 2300포인트(27.1%), 2200포인트(11.2%) 순이었다. 응답자 중 4.6%는 3000포인트가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고객의 자금 규모에 따라서 PB들은 추천 포트폴리오에 대한 이유를 달리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1년 내 유망한 투자 포트폴리오의 추천 이유”에 대해서는 보유자산별로 약간의 차이를 보였다.

즉 자금이 비교적 적을 경우 적극적인 자산 증대를 위해서라고 답했고, 자금이 많을 경우 비과세 혜택 등 세금 요인을 꼽았다.

이밖에도 자금이 많아질수록 포트폴리오 분산 차원에서 또는 고객이 선호하기 때문이라는 이유 등으로 PB들은 국내외 부동산 투자나 실물 간접 투자를 권고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Tip

10개 은행 PB들의 세계

은행 PB센터에 종합 자산 관리를 맡기는 사람들은 총 45만 명에 달했으며, 이들은 주로 수도권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감독원이 최근 엄호성 한나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국민, 신한, 우리 등 7개 시중은행과 산업은행, 기업은행, 농협중앙회 등 총 10개 은행의 프라이빗뱅킹(PB: Private Banking) 대상 고객은 총 45만8010명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 이상이 14만4959명으로 가장 많았다. 50대는 12만2890명, 40대는 11만9426명이었고, 20~30대 젊은 층도 6만9500명(30대 5만7412명, 20대 1만2088명)에 달했다. 경제력이 없는 10대도 2603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PB 서비스를 받으려면 금융자산이 적어도 1억원 이상은 돼야 하고 은행에 따라서는 10억원 이상이어야 하는 곳도 있다. 즉, 은행별로 약간씩 다른 기준을 갖고 있긴 하지만 보통 수억원 이상 예금을 예치하거나 직업이나 자산 등 외부 요인으로 향후 거래가 확대될 여지가 있는 부유층이 기본 대상이다.

이러한 PB고객의 자산별 규모는 1억~4억원 고객이 27만5834명으로 가장 많았다. 하지만 10억원 이상인 고객도 1만4070명에 달했다. 50억~100억원 미만은 794명, 10억~50억원 미만은 1만2949명, 5억~9억원은 2만6467명이었다.

100억원 이상의 재산을 가진 거부들은 전체 10개 시중은행을 통틀어 327명이었다. 직업별로는 상장기업 임원과 의사, 전문직 종사자, 부동산 임대업자 등 자영업자가 대다수였다.

PB고객들은 주로 수도권에 편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 22만7017명(50.4%), 경기에는 9만9125명으로 전체 PB고객의 72%에 달했다. 그 뒤를 이어 부산이 2만6298명이었고, 대구와 인천도 각각 1만5865명, 1만5803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은행 예치금액 총 769조5116억원 중 14.6%인 112조405억원이 PB센터에 맡겨지고 있다. 고객 1인당 평균 2억4541억원을 예치하고 있었다.

은행별로는 PB예치금액이 가장 많은 하나은행이 전체 수신액 중 37%인 31조7260억원으로 2위인 우리은행에 비해 10조원 이상 많았다.

PB예치율은 우리은행이 가장 높았는데 전체 수신액 중 43%가 PB수신액이 차지했으며 규모는 21조5720억원이었다.

고객 1인당 평균 예치금액은 신한은행이 가장 많았다. PB고객 1인당 평균 26억원인 것으로 조사돼 초부유층 고객의 빈도수가 타 은행보다 월등히 높았다.

이밖에 100억원 이상의 거부 고객들은 신한과 하나은행이 가장 많았다. 각각 100명, 92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은행들이 10~30명 수준인 것에 비하면 압도적이다.

PB고객 수가 가장 많은 은행은 SC제일은행으로 8만7813명이었고, 하나, 우리, 한국씨티은행도 비슷한 수준으로 각각 7만742명, 7만6923명, 7만3462명에 달했다.

태은경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