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시니어 비즈니스 컨설팅 전도사로 불리는 이완정(46) 시니어커뮤니케이션 대표는 향후 기업환경에 뉴 시니어가 지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실버세대를 무시하는 기업은 앞으로 살아남기 힘들다는 것이다.

인터뷰 - 이완정 시니어커뮤니케이션 대표

“뉴 시니어 더 이상 노약자 아니고

 자신을 위해 소비하는 세대이다”





그동안 우리나라의 성장 주역이었던 베이비부머들이 새로운 소비 파워로 떠오르면서 시니어 비즈니스가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이제 뉴 시니어를 잡느냐, 못 잡느냐에 기업의 생존이 달린 거죠.”



이완정 대표는 “50대의 베이비부머들이 강력한 소비세대로 급부상한 것은 전 세계적인 트렌드로 미국, 일본 등은 벌써 이러한 시기를 거쳤다”며 “우리나라의 경우 전체 실버 세대 중 14% 정도를 차지고 있는 뉴 시니어는 이전 세대와는 완전히 다르다”고 말했다.



“뉴 시니어는 더 이상 노약자가 아닌 자신을 위해 소비하는 세대입니다. 복지의 대상도 아니고요. 이전 세대가 건강에 관심이 있었다면, 뉴 시니어는 아름다운 몸매에 관심이 있는 식이죠. 식품이나 패션에 대한 선호도 젊은 세대의 연장선상에 있어요. 이런 뉴 시니어들은 향후 실버세대의 트렌드를 이끌고 대표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습니다.”

한국형 비즈니스 찾아야 성공

그는 성공적인 시니어 비즈니스를 위해서는 현재 주력 소비층인 뉴 시니어에 대한 철저한 분석을 통한 ‘한국형 시니어 비즈니스’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일본과 미국에도 베이비붐 세대가 있지만, 우리 베이비붐 세대는 급속한 고령화와 저출산, 그리고 IT 기술의 발전과 겹치면서 색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뉴 시니어는 대부분 건강합니다. 인터넷을 잘 다룰 줄 알고, 온·오프라인의 커뮤니티를 통해 삶의 활력을 찾는 사람들이죠. 인간관계도 원활하고 아주 다양합니다. 시니어 마켓 역시 급변했어요. 2005년만 해도 65세 이상 고령자의 건강을 타깃으로 한 비즈니스적인 접근이 많았어요. 당연히 시장은 작을 수밖에 없었죠. 하지만 지금은 적어도 월 평균 소비지출 능력이 210만원 이상인 건강한 시니어를 대상으로 한다는 점에서 완전 딴판입니다. 뉴 시니어가 기업들의 골든 타깃이 됐다는 얘기죠.”



이 대표는 “최근 뉴 시니어 세대가 주류 소비계층으로 등장하면서 기업들의 관심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예전에는 끼워 맞추기식이나 궁여지책으로 시니어 비즈니스를 펼쳤다면 지금은 본업이나 새로운 비즈니스로 접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니어커뮤니케이션은 시니어 소비계층의 특성을 분석해, 그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확하게 포착해 기업에 전달하고 있다.



“한국 기업들은 5060세대를 타깃으로 기존 사업에서 어떤 분야를 확대할 것인지, 아니면 아예 신사업을 펼칠 것인지를 고민하고 있어요. 한국기업뿐만 아니라 실버산업의 선두주자인 일본 기업도 한국 시장에 진출하려는 움직임도 있고요.”



그는 일본의 실버산업이 성장단계를 지나 성숙단계로 접어든 반면 우리나라 실버산업은 이제 초기 단계라고 말했다.



“우리 기업들은 아직까지 실버산업에 대한 인식과 대비가 부족한 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2008년부터 실시된 노인장기요양보험이 이제는 정착단계에 들어섰고, 베이비부머들의 은퇴가 시작되면서 시장도 개화기를 맞고 있어요. 기업들이 기다리던 기회가 이제 온 거죠.”



시니어 비즈니스 컨설팅 첫 도입

고려대 심리학과를 졸업한 이 대표는 1992년부터 2003년까지 일본 능률협회와 일본삼성에서 근무하면서 일본 실버산업의 태동과 성장을 옆에서 똑똑히 지켜볼 수 있었다. 그는 고령 사회를 한국보다 빨리 맞이한 일본을 통해 이제까지 없었던 새로운 시장인 ‘시니어 시장’의 비즈니스 가능성을 엿본 것이다.



“2004년 일본에서 귀국했는데, 시아버지께서 파킨슨씨병에 걸렸어요. 그런데 돈이 많아도 국내에선 구입할 용품도 없었고, 이용할 서비스도 없었어요. 일본과 너무 많은 차이가 나는 겁니다. 여기에 할 일이 많겠구나 싶었죠.”



이 대표는 당시 산업자원부 산하에 설립된 대한실버산업협회의 국제협력실장을 거쳐 2005년 11월 마케팅 전문가들과 공동으로 시니어커뮤니케이션을 설립했다. 베이비부머들의 은퇴로 시니어 계층이 확대되면서 이들 세대를 정확히 파악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컨설팅 요구가 많아 질 것이라는 판단에서였다.



“처음에는 한국 기업들의 관심은 거의 없었고, 일본 기업에 대한 시니어 비즈니스 컨설팅이 대부분이었죠. 타이밍이 좀 빨랐던 거죠. 국내 시니어 시장도 예상보다 더디게 움직였어요. 그래서 일단 기존 마케팅 영역을 유지하면서 실버산업이 성장할 시기를 노리고 있었죠. 이제 때가 온 것 같아요.”

장시형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