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혁명은 거의 모든 분야에서 일어나고 있다. 개인의 영역에서 공공의 영역까지 동시다발적으로 스마트화가 진행 중이다. 스마트폰은 개인용 스마트 단말기의 진화 방향을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단서다. 세계적인 미래학자 롤프 옌센은 조만간 스마트폰, 스마트패드(태블릿PC), 카메라 등 개인용 디지털기기가 하나로 통합된 e백(e-Bag)이 등장할 것으로 점치기도 한다. 공공 부문의 스마트화 역시 그야말로 광폭으로 펼쳐질 전망이다. 정부, 도시, 교통, 복지, 교육, 전력, 환경, 금융, 물류, 공공안전 등 해당되지 않는 분야가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우리 곁에 다가온 스마트화의 몇몇 사례를 살펴본다.
옷부터 자동차까지, 만물에 지능 생긴다

스마트화하는 분야 어떤 게 있나




스마트웨어

신체상태 파악해 디지털 정보 송신



하루 24시간을 늘 함께하는 게 옷이다. 옷은 사람이 입고 벗는 수동적 사물이다. 그런데 옷에도 지능이 생긴다면 어떨까? 실제로 스마트한 의류가 이미 개발되고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BT융합연구부에서는 이른바 ‘바이오셔츠’라는 스마트웨어를 개발했다. 바이오셔츠는 다양한 형태의 생체신호를 측정할 수 있는 센서 집합체 의복이다. 착용자의 건강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센서가 의류에 내장된 것이다.

전체 시스템은 바이오셔츠와 생체신호 계측장치인 ‘PBM(Personal Biosignal Monitor)’, 그리고 생체신호를 분석하는 소프트웨어로 구성된다. 심전도, 호흡, 가속도, 체온 등을 측정해 심박수, 호흡수, 운동량 및 운동속도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마라톤복을 염두에 두고 개발했다는 설명이다.

김승환 BT융합연구부장은 “바이오셔츠는 신체에 이상징후가 발견되면 경보를 하는 기능을 갖췄다. 가령 마라톤선수가 착용하고 뛸 경우 심박수, 호흡수 등을 측정해 그 사람의 체력을 벗어난 것으로 판단되면 즉시 경보를 함으로써 페이스를 유지하도록 한다. 바이오셔츠를 통해 얻은 정보를 무선통신 모듈을 통해 병원으로 전송해 건강관리 등에 활용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밖에 ETRI 차세대컴퓨팅연구부는 이른바 ‘웨어러블 컴퓨터(Wearable Computer)’를 개발하고 있다. 옷처럼 간편하게 착용할 수 있는 미래형 컴퓨터다. 또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정기수 박사는 대용량 디지털 정보를 고속으로 주고받을 수 있는 디지털사(絲)를 연구개발하고 있다.





스마트홈

원격진료 등으로 복지·산업 신기원



국내 보건의료 분야도 스마트화의 계기가 마련됐다. 지식경제부는 최근 헬스케어산업 발전과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스마트케어’ 서비스 시범사업을 본격화했다. 이 사업은 고혈압,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 1만명을 대상으로 원격진료 및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LG전자와 SK텔레콤이 각각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한다.

스마트케어 서비스 시범사업은 기업이 중심이 되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한 게 가장 큰 특징이다. 아울러 1만명을 대상으로 대규모 임상 검증을 거치기 때문에 차후 스마트케어 서비스를 해외로 수출할 때 신뢰성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이번 사업에는 각종 바이오·의료기기, 의료정보 소프트웨어, 통신 및 보험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가 적용될 예정이어서 국내 헬스케어산업 전반에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지경부는 ‘세계적 수준의 재택건강관리 시스템’을 구축한다는 목표다.

강명수 지경부 바이오나노과 과장은 “스마트케어 서비스는 복지 측면에서 의료비용 절감 효과, 산업 측면에서는 신성장동력 및 수출시장 확보라는 의미가 있다. 특히 미국은 U-헬스 분야에 700억달러를 투자하는 등 엄청나게 큰 시장이 열리고 있다. 우리 기업들도 발빠르게 기회를 잡기 위한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마트카 & 트래픽

첨단도로 위를 '카트'가 달린다



현대차는 지난해 휴대전화 기반의 차량 원격진단·제어 서비스 ‘SHOW 현대차 모바일 서비스’를 상용화했다. 자동차 전용 모바일 서비스를 종합적으로 구축한 점이 특징이다.

이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는 엔진, 변속기, 엔진오일 등 차량 이상 여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자동차 키가 없어도 원격으로 문 열림·잠금, 트렁크 열림·닫힘 기능을 쓸 수 있다. 또한 주행 습관을 분석하는 에코 드라이빙 기능을 통해 경제운전 및 안전운전 점수, 평균속도 등의 수치도 확인할 수 있다.

자동차부품업체 현대모비스는 첨단기술 아이템 개발에 미래를 걸고 있다. 우선 SCC(Smart Cruise Control: 차간거리제어장치)를 들 수 있다. 이는 운전자가 설정한 속도로 자동 운행하되, 차량 전방 레이더 센서를 통해 차간 거리를 실시간 측정해 적정한 차간 거리를 유지하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LKAS(Lane Keeping Assist System: 차선유지도움장치)도 눈길을 끈다. 운전자의 졸음운전이나 부주의로 차량이 차선을 이탈할 경우 위험상황을 감지하고 안전하게 방향을 바꿔주는 장치다. LKAS는 전자·통신·제어공학 기술이 집적돼 있다. 현대모비스는 조만간 독자 기술로 LKAS를 양산할 계획이다.

자동차만 똑똑해지는 게 아니다. 자동차가 달리는 도로도 스마트해지고 있다. 이른바 ITS(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 지능형교통시스템)가 구축되고 있는 것이다. ITS는 도로, 차량, 신호체계 등 기존 교통체계에 전자·제어·통신 등 첨단기술을 접목시켜 교통시설의 효율을 높이고 안전을 증진하기 위한 차세대 교통시스템이다.

가장 활성화된 분야가 버스정보시스템이다. 서울시를 비롯해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은 수년 전부터 버스정보시스템을 구축해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교통행정을 펼치고 있다. 또한 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지능화를 지속 추진하고 있다. 이른바 ‘스마트 하이웨이’ 사업이다. 톨게이트를 무정차 통과하는 '하이패스'도 ITS 사례라고 할 수 있다.

박상조 한국교통연구원 연구위원은 "교통의 가치가 이제는 안전하고 편리하게 가는 것을 중시하는 쪽으로 바뀌고 있다. ITS는 도로에서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수집·분석해 이용자에게 적시에 신속하고 편리하게 제공하는 방향으로 계속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윤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