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조사에서 주주 글로벌 인덱스는 외국인 주식 소유 비중, 해외 주식시장 상장 수, 외국인 대주주 및 전략적 투자자 유무 등 크게 네 가지 항목을 잣대로 삼았다. 각 항목은 어떤 기업에 대해 외국인들이 투자 가치를 얼마나 높게 평가하느냐를 포착할 수 있는 유용한 지표라고 할 수 있다. 또 다른 관점에서 보자면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기업은 그만큼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거나 혹은 향후 부합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짐작할 수 있다.

4개 항목 고른 점수 포스코 ‘넘버원’

산업별로는 자동차·조선·기계 ‘으뜸’

‘전략적 투자자’ 제외하면 삼성전자·현대차 등 상위권

주주 글로벌 인덱스에서 1등을 차지한 기업은 포스코다. 포스코는 외국인 주식 소유 비중이 50% 이상으로 조사 대상 기업 중 최상위권인 데다, 세 곳의 해외 증시에 상장돼 있고 외국인 대주주 및 전략적 투자자도 보유하고 있다. 그 때문에 네 개의 평가 항목 모두에서 고르게 점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외국인 전략적 투자자를 보유한 기업은 모두 17개사로 밝혀졌다. 이들 기업은 네 개의 평가 항목 중 하나인 전략적 투자자 부문에서 점수를 확보한 덕분에 몽땅 20위 안에 이름을 올릴 수 있었다. 전략적 투자자가 없는 다른 기업들보다 ‘어드밴티지’를 적용받은 셈이다.

전략적 투자자 항목 ‘어드밴티지’ 효과

전략적 투자자 유무 항목을 제외하고 외국인 주식 소유 비중, 해외 주식시장 상장 수, 외국인 대주주 유무 등 세 가지 항목으로 측정한 결과는 좀 양상이 달랐다(도표 참조). 삼성전자, KT, GS건설, 신세계, 하이닉스반도체, 하이트맥주, 현대자동차 등 국내 산업계를 대표하는 기업들 다수가 전략적 투자자 보유 기업들을 밀어내고 상위 10%인 2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전략적 투자자라는 ‘어드밴티지’를 배제하면 순수하게 재무적 목적으로 투자한 외국인 주주가 얼마나 되는지를 알 수 있다. 재무적 투자자가 많다는 것은 곧 외국인들이 보기에 투자 불확실성도 적고 기대 수익률도 높은 기업이라는 뜻이다. 바꿔 말하면 한국 증시에서 가장 매력적인 투자 종목들인 셈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전략적 투자자 항목을 뺀 경우에도 포스코가 여전히 1위를 지켰다는 점이다. 주주 글로벌화라는 측면에서 포스코가 가진 저력을 증명하는 셈이다. 한라공조 역시 2위 자리를 유지했다. 당초 조사에서 각각 3~5위를 차지한 쌍용자동차, 덕양산업, 에스원은 서너 계단씩 밀려났지만 톱10 위치를 지켜냈다.

상위권에 포진한 기업들을 업종별로 살펴보면 어떤 산업의 주주 글로벌화가 더 진전돼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수출 비중이 높은 산업이 내수에 치우친 산업보다 주주 글로벌 인덱스가 훨씬 높게 나타났다는 사실이다. 아무래도 시장이 작고 제한적인 내수 산업보다는 성장 잠재력이 큰 수출 산업을 외국인 투자자들도 선호하는 셈이다.

석유화학 산업도 글로벌화 수준 높아

30위 안에 가장 많은 기업을 올린 업종은 자동차·조선·기계 산업이다. 모두 8개 기업이 포함됐다. 다음은 석유화학 산업으로 모두 5개 기업이 포함됐다. 이어 철강·시멘트 산업이 4개 기업, 전기전자·건설·지주통신서비스 산업이 각각 3개 기업을 30위 안에 진입시켰다.

유통물류 산업은 2개 기업이었다. 식음료, 섬유패션 산업은 각각 1개 기업만 30위 안에 들어갔고, 제지목재 산업은 단 1개 기업도 30위 안에 오르지 못했다. 특히 섬유패션, 제지목재 산업은 하위 30위 안에 각각 10개, 8개 기업이 집중돼 있을 정도로 주주 글로벌화가 다른 업종에 비해 매우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100위를 기준으로 살펴봐도 산업별 주주 글로벌 인덱스의 양상을 가늠할 수 있다. 자동차·조선·기계 산업은 전체 20개 기업 중 80%에 달하는 16개 기업이 100위 안에 포함됐다. 석유화학 산업도 100위 안에 14개 기업을 올렸다. 두 산업에 속한 기업들은 상당수가 평균 이상의 주주 글로벌화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특이한 것은 식음료 산업이다. 식음료 산업은 30위 안에 단 1개 기업만 올리는 데 그쳤다. 하지만 100위로 범위를 넓히면 무려 14개 기업이 포함된다. 비율로는 70%다. 이런 점으로 미뤄 식음료 산업 역시 외국인 투자자들로부터 평균 이상의 관심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다른 산업의 100위 포함 기업 수를 살펴보면 지주통신서비스 14개, 철강·시멘트 10개, 전기·전자 9개, 유통물류 8개, 건설 7개, 섬유패션 5개, 제지목재 3개 순으로 나타났다.



김윤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