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제1차 ‘농협금융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협의회’에 참석했다. 사진 농협금융지주
지난 3월 손병환 농협금융지주 회장이 제1차 ‘농협금융 사회가치 및 녹색금융 협의회’에 참석했다. 사진 농협금융지주

은행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우수 기업을 대상으로 대출 금리를 낮춰주고 한도는 늘려주는 ‘ESG 대출’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석탄화력발전소와 관련된 금융 투자, 지원은 하지 않겠다는 ‘탈석탄 선언’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간 셈이다. 은행들은 기업 이미지를 개선할 수 있는 데다 글로벌 큰손들의 자금도 끌어올 수 있다는 판단하에 ESG 관련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농협은행은 지난 3월 말 ‘NH친환경기업우대론’을 선보였다. 녹색 성장에 기여하는 모든 기업을 대상으로 자금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평가한 환경성 평가 우수 기업, 녹색인증 기업에 대해 대출 금리를 최대 1.5%포인트 깎아주고, 추가 대출 한도를 제공한다.

농협은행은 이미 2020년 10월 내놨던 ‘NH농식품그린성장론’을 성공시킨 경험이 있다. 농식품 관련 업종을 대상으로 하는 이 상품은 은행권 최초 ESG 대출로 꼽힌다. 출시 4개월 만에 신규 대출액이 5000억원을 돌파해 화제를 모았다. 농협은행은 이에 힘입어 업종의 문턱을 없애고 대상을 확대한 NH친환경기업우대론을 내놓았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윤정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