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호 NH아문디자산운용 주식리서치본부 본부장, 고려대 경영대 재무학 석사, 전 KDB대우증권 반도체 애널리스트 / 사진 NH아문디자산운용 / 신진호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대표, 고려대 경영대 재무학 석사, 전 한양증권 조사부 기업분석 애널리스트, 전 동원경제연구소 애널리스트 / 사진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왼쪽부터
송종호 NH아문디자산운용 주식리서치본부 본부장, 고려대 경영대 재무학 석사, 전 KDB대우증권 반도체 애널리스트 / 사진 NH아문디자산운용
신진호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대표, 고려대 경영대 재무학 석사, 전 한양증권 조사부 기업분석 애널리스트, 전 동원경제연구소 애널리스트 / 사진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주식형 펀드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펀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1.5%로 추정된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개인의 주식 직접투자가 늘면서 자금이 주식형 펀드에서 빠져나가는 반면 ESG 펀드로는 밀려들고 있는 모습이다.

4월 1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이날 기준 국내에서 운용되는 36개 주식형 ESG 펀드 설정액은 1조1827억원이다. 올 들어 5271억원, 1년 전보다는 8694억원 늘었다. 반면, 국내 주식형 펀드 설정액은 38조3256억원으로, 연초 이후 5588억원, 1년 전보다는 18조2743억원 줄었다.

국내 ESG 주식형 펀드 중에서 가장 많이 팔린(설정액이 가장 많은) 펀드는 NH아문디자산운용의 ‘NH아문디 100년기업 그린코리아증권투자신탁’ 으로 설정액이 2411억원이다.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의 ‘마이다스책임투자증권투자신탁’이 1200억원으로 그 뒤를 잇고 있다. ‘이코노미조선’은 4월 12일 송종호 NH아문디자산운용 주식리서치본부 본부장과 신진호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대표를 만나 ESG 투자 운용 방향을 들었다. 송 본부장은 “코로나19는 전초전에 불과하고 더 이상 환경 규제 강화에 대응하지 않으면 큰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위기감이 커졌다”고 했다. 신 대표는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영향과 함께 기후변화에 대응해나가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고, 공평하고 합리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수요가 늘었다”며 “ESG 중에서도 특히 고객·직원·납품업체를 생각하는 ‘S’가 잘되는 게 기업 성장의 큰 부분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