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드리 하인스부르크 NNIP 최고지속가능책임자, 전 벨기에 ING그룹 지속가능 대표, 전 소스 매거진 부편집장 / 사진 NNIP
아드리 하인스부르크
NNIP 최고지속가능책임자, 전 벨기에 ING그룹 지속가능 대표, 전 소스 매거진 부편집장 / 사진 NNIP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금융시장에 변화를 일으켰다.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 인한 폭락장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펀드가 안정적으로 수익을 내자, ‘착한 기업도 수익률이 좋을 수 있다’는 인식이 퍼졌다. 투자자의 관심이 이어지는 건 당연한 수순이었다. 모닝스타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ESG 펀드에 유입된 자금은 3470억달러(약 395조5800억원)로 전년도(약 1660억달러)의 두 배가 넘었다.

ESG 투자가 대세로 떠오르는 데에는 강화된 규제도 한몫했다. 유럽은 올해 3월부터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투자나 상품 관련 지속 가능성 정보 공시를 의무화하는 ‘지속가능금융 공시제도(SFDR)’를 시행하고 나섰다. 우리나라도 2025년부터 ESG 공시를 단계적으로 의무화할 계획이다. ESG 경영이 필수가 된 셈이다.

ESG가 ‘뉴패러다임’으로 떠오른 시대, 국내 기업은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이코노미조선’은 아드리 하인스브루크 NNIP 최고지속가능책임자(CSO)와 서면 인터뷰를 진행하며 해답을 찾아봤다. NNIP는 운용 자산(3670억달러)의 74%를 ESG 전략을 활용해 운용하는 네덜란드 운용사로, 전 세계 37개국에서 적극적으로 영업 및 투자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