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자원 기업 MP머티리얼즈가 운영하는 희토류 광산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패스. 구덩이에 있는 원석을 덤프트럭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미국 자원 기업 MP머티리얼즈가 운영하는 희토류 광산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패스. 구덩이에 있는 원석을 덤프트럭으로 옮기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희토류 노천 광산 ‘마운틴패스’에 요즘 활기가 돌고 있다. 이 광산을 소유한 MP머티리얼즈의 제임스 리틴스키 회장은 3월 18일(이하 현지시각) 2020년 실적을 발표하면서 “생산량이 전년보다 40% 급증했다”며 “미국에 대한 희토류 공급망을 완전 복원하는 우리의 미션에 커다란 진전이 있었다”고 자평했다. 지난해 전 세계 희토류 생산의 15.8%가 이 광산에서 나왔다. 미국 국방부로부터 받는 보조금으로 추가 시설 투자도 할 계획이다. 마운틴패스는 1952년 개장한 미국 유일의 희토류 채굴 및 가공 지역으로 2002년과 2015년 두 차례 폐광하는 아픔을 겪었다. 전 세계 희토류 생산의 6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과 경쟁 격화와 환경 규제 탓에 운영 업체가 파산하고, 주인이 수차례 바뀌는 등 우여곡절을 겪었다. MP머티리얼즈는 미국 헤지펀드 JHL캐피털 등이 소유한 회사로 2017년 이 광산을 인수했고, 지난해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과 합병으로 뉴욕증시에 상장했다. 미국에서 희토류 관련 업체가 상장한 것은 역대 두 번째였다. 마운틴패스의 전 소유주인 몰리코프가 2010년 상장한 지 5년 만에 파산한 바 있다.

마운틴패스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지원도 예고돼 있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월 24일 중국에 의존하지 않도록 공급망 재검토를 지시한 품목이 반도체, 배터리, 의약품과 함께 희토류로, 지원책을 담은 검토 결과가 6월 초 나올 예정이다. 바이든 정부 출범 이후에도 수그러들지 않는 미·중 무역갈등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국 중심 글로벌 공급망의 리스크가 부각되는 상황에서 마운틴패스의 부활은 자국 중심으로 글로벌 공급망을 재편하는 미국의 행보를 압축적으로 보여준다.

EU(유럽연합)가 희토류와 필수 금속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기 위한 ‘유럽원자재동맹’을 지난해 9월 발족시킨 것도 중국 중심의 공급망에서 벗어나려는 시도다. 페터 알트마이어 독일 경제부 장관은 “안정적이고 지속 가능한 필수 원자재 공급망 확보가 전기차를 통한 탄소 배출 감소와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이용 확대의 전제”라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진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