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폭스콘 인도 공장 내 스마트폰 조립라인. 폭스콘은 올 3월부터 애플 최신 스마트폰인 아이폰12를 인도에서 생산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2019년 폭스콘 인도 공장 내 스마트폰 조립라인. 폭스콘은 올 3월부터 애플 최신 스마트폰인 아이폰12를 인도에서 생산하고 있다. 사진 블룸버그

대만 폭스콘은 올 1월 베트남 정부로부터 아이패드와 맥북 생산공장 건설 허가를 받은 데 이어 인도에서 3월부터 아이폰 위탁생산 공장 가동을 시작했다. 폭스콘을 세계 최대 전자제품위탁생산(EMS) 업체로 키운 곳은 중국이지만, 폭스콘은 현재 중국 중심의 공급망을 조정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이는 반년 전 예고됐다. 류샤오녠 폭스콘 회장은 지난해 6월 “‘세계의 공장’처럼 일부 국가에 (공급이) 집중된 과거의 모델은 더는 존재하지 않을 것”이라며 “폭스콘도 중국 공급망을 쪼개 다른 나라로 이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8월에는 “글로벌 공급망이 중국과 미국 진영으로 나뉠 것”이라고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