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나 리 MS IoT & MR 아시아 기술총괄 MIT 슬로안 경영대학원 / 사진 마이크로소프트
제나 리
MS IoT & MR 아시아 기술총괄 MIT 슬로안 경영대학원 / 사진 마이크로소프트

“마이크로소프트(MS)가 홀로렌즈2로 만든 메타버스(metaverse·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 속에서, 세계 1위 방산기업 록히드마틴은 유인 우주선 오리온을 조립하고 있고, 석유업체 셰브런의 재택근무 직원들은 석유 개발 현장에 가지 않고도 현장을 확인하고 있다. 멀리 떨어진 설계 현장까지 가지 않아도, 사무실에서 홀로렌즈2만 착용하면 매뉴얼, 도면부터 설계 이미지, 각종 수치까지도 허공에 뜬 홀로그램(hologram·3차원 입체 영상)을 만지면서 돌리고, 현장에 있는 직원과도 소통하면서 협업할 수 있다. 반복 수작업에 소요되는 시간은 MS가 만든 메타버스상에서 약 90% 절감됐다.”

‘이코노미조선’과 4월 27일 화상으로 만난 제나 리(Jenna Lee) MS IoT & MR 아시아 기술총괄은 메타버스 관련 B2B 시장 선점 전략을 밝혔다. 올 3월 삼성증권이 낸 보고서는 MS를 ‘메타버스의 선구자’로 평가하고 “홀로렌즈와 자체 클라우드인 애저(Azure)를 기반으로 향후 메타버스 산업의 성장과 함께 기업 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제나 리 기술총괄을 통해 기업의 ‘언택트 협업’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할 메타버스 시장 개척에 대한 MS 계획을 들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