룩시드랩스가 구축한 메타버스에서 노인은 다양한 인지 게임을 하며 인지 능력을 측정할 수 있다. 사진 룩시드랩스
룩시드랩스가 구축한 메타버스에서 노인은 다양한 인지 게임을 하며 인지 능력을 측정할 수 있다. 사진 룩시드랩스

“룩시드랩스가 만든 메타버스 속에서 노인은 바닷가의 새들 중 까마귀를 골라 총을 쏘는 게임을 하기도 하고, 여러 상자 중 빛났던 상자의 순서를 기억해 다시 순서대로 표시하기도 한다. 이렇듯 인지 기능 게임과 인지 능력 테스트를 통해 기억력을 테스트하고, 전두엽을 자극하면서 치매를 예방, 선제 진단할 수 있다.”

가상공간을 활용해 헬스케어 분야에서도 다양한 시도를 하는 회사가 있다. 2015년 설립된 룩시드랩스는 가상현실(VR) 기기 이용자의 시선과 뇌파 등 생체신호를 AI로 분석하는 기술을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VR 헤드셋을 이용해 콘텐츠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정신질환 여부를 판단하고, 노년층의 치매 위험 정도를 파악해 이들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안내한다. 현재까지 시리즈 A 단계 투자를 통해 약 85억원이 넘는 누적 투자액을 유치했다. ‘이코노미조선’은 4월 27일 채용욱 룩시드랩스 대표를 전화로 인터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