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스톤  영국 버밍엄대 명예교수 현 플리머스대 초빙교수
밥 스톤 영국 버밍엄대 명예교수
현 플리머스대 초빙교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이어지면서 메타버스(metaverse·현실과 가상이 혼합된 세계)를 향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의료·군사 분야에서 시작된 가상현실(VR)의 첨단 기술이 현재 전 산업 영역으로 확장하고 있다. 메타버스가 인터넷만큼 널리 활용될 것이란 기대가 커지고 있다.

글로벌 테크 기업의 움직임은 어느 분야보다 재빠르다. 엔비디아의 젠슨 황 최고경영자(CEO)는 지난해 10월 열린 개발자 콘퍼런스인 ‘GTC 2020’에서 메타버스를 구현할 수 있는 새 플랫폼 ‘옴니버스’를 공개했다. 엔비디아는 옴니버스를 통해 가상세계와 현실세계를 연결해 전 세계 도시의 디지털 트윈(digital twin·현실세계의 기계나 장비, 사물, 사람 등을 컴퓨터 속 가상세계에 구현한 것)을 만들고, 다양한 테스트를 할 계획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2017년 가상현실 플랫폼 ‘알트 스페이스’를 인수하고, 웨어러블 기기를 출시한 바 있다.

메타버스는 국방, 의료, 제품 개발, 엔터테인먼트, 교육, 관광, 금융, 방송 등 각종 분야에 영향을 미칠 것이다. 기술 기업뿐만 아니라 많은 크고 작은 기업과 사람들이 메타버스에 뛰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하지 않는 기업은 뒤처질 가능성도 크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밥 스톤 영국 버밍엄대 교수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