왈도 페레즈(Waldo A Perez) 네오리튬 최고경영자 아르헨티나 국립 투쿠만대 지질학 학·석·박사,캐나다 앨버타대 박사후과정 수료, 전 리튬아메리카코퍼레이션 CEO, 전 라틴아메리카미네랄 CEO, 전 배릭골드 수석 연구원 사진 네오리튬
왈도 페레즈(Waldo A Perez) 네오리튬 최고경영자
아르헨티나 국립 투쿠만대 지질학 학·석·박사,캐나다 앨버타대 박사후과정 수료, 전 리튬아메리카코퍼레이션 CEO, 전 라틴아메리카미네랄 CEO, 전 배릭골드 수석 연구원 사진 네오리튬

배터리 전문가들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자랑하는 한국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에도 ‘아킬레스건’이 있다고 입을 모은다. 배터리 제작에 필요한 리튬·니켈·코발트 등 원재료 확보가 그것이다. 가격 변동성이 커 생산 비용과 수익성에 영향을 준다.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업체 1위인 중국 CATL이 해외 자원 개발을 생태계 확충의 주요 축으로 삼고 있는 배경이다.

CATL이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의 키산푸 구리·코발트 광산 지분 25%를 인수했다는 소식이 지난 4월 흘러나왔다. 인수 금액은 1억3750만달러(약 1553억원)다. 코발트는 리튬이온 배터리의 안정성을 높이고 수명을 늘리는 데 필수적인 재료다. 전 세계 코발트의 70% 이상이 콩고민주공화국에서 생산된다.

CATL은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원재료인 리튬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전기차 보급이 늘면서 리튬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서다. 금속 시장조사기관 벤치마크미네랄인텔리전스는 2025년 연간 리튬 수요가 공급량을 22만8000t가량 초과할 것으로 예상했다. 특히 CATL은 전기차 수요에 대비해 설비 투자를 추진하고 있기도 하다. 중국 선강증권은 CATL의 연간 배터리 생산 능력이 지난해 109(기가와트시)에서 2023년 336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캐나다 증시에 상장된 리튬 채굴 회사 네오리튬(Neo Lithium)은 지난해 CATL의 생태계에 진입한 회사로, CATL의 리튬 확보 노력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CATL은 2020년 9월 850만캐나다달러(약 74억원)를 투입해 네오리튬 지분 8%를 매입한 데 이어 2월 9일에 262만캐나다달러(약 23억원)를 들여 추가 지분 투자를 하겠다고 밝혔다.

‘이코노미조선’은 5월 13일 왈도 페레즈(Waldo A Perez) 네오리튬 최고경영자(CEO)를 화상으로 인터뷰했다. 페레즈 CEO는 “CATL 성장의 핵심은 가장 중요한 요인을 파고드는 것”이라며 “전기차 사업은 리튬을 확보하지 못하면 승자가 되기 어렵다”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페레즈 CEO와의 일문일답.


아르헨티나 카타마르카의 ‘3Q 리튬 프로젝트’ 현장. 사진 네오리튬
아르헨티나 카타마르카의 ‘3Q 리튬 프로젝트’ 현장. 사진 네오리튬

네오리튬은 어떤 회사인가.
“아르헨티나에 매장된 리튬 총량의 50%를 다루는 회사다. 리튬 카보네이트(탄산리튬) 분야 세계 선두 주자다. 2016년 설립했지만, 그 전부터 광물 채굴 작업을 해 업력에 비해 많은 경험과 기술을 가지고 있다. 2018년부터는 리튬 채굴 및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본사는 캐나다에 있으며 실제 리튬 발굴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100여 명의 인력은 아르헨티나에 상주한다. 중국과 영국에도 진출해 있다. 지난해 말 시가 총액은 4억캐나다달러(약 3723억원)였다. 2년 동안 탄산리튬을 생산해 왔다. 최근에는 기술 개발을 위한 파일럿 플랜트도 다수 운영하고 있다.”

CATL이 네오리튬과 손잡은 이유는.
“재료의 질이 좋기 때문이다. CATL이 네오리튬에 추가 투자를 단행한 이유는 아르헨티나 카타마르카에서 진행 중인 ‘3Q 리튬 프로젝트’ 개발을 위한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탄산리튬의 연간 생산량을 현재의 두 배인 약 2만t 규모로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최상의 등급이면서 불순도가 가장 낮은 탄산리튬을 생산하려고 한다. CATL이 우리를 선택한 이유일 것이다. 순도가 높을수록 배터리 생산비를 절감할 수 있다.”

시장 전망이 밝은데, 어떻게 대응하고 있나.
“네오리튬은 향후 5~10년간 연간 4만t 수준의 탄산리튬 채굴을 목표로 한다. 최근 전기차 배터리에 많이 쓰이는 탄산리튬 현물 가격은 1t당 지난해 7월 5000달러(약 565만원)에서 지난 4월 1만1000달러(약 1243만원)를 넘어서며 두 배 이상 급등했다. 경쟁자도 적지 않다. 아르헨티나 기업인 ‘밀레니얼’ 등이 대표적이다. 차이점은 네오리튬은 CATL이라는 강력한 재정적 파트너가 있어 안정적인 투자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한국 배터리 회사들도 접촉하지 않았나.
“수년 전 일부 한국 배터리 업체들의 연락을 받은 적이 있다. 하지만 주관적인 생각으로는 CATL보다 긴밀하고 빠르게 움직이지 않았다. 한국 업체들은 리튬 하이드록사이드(수산화리튬)를 생산하는 회사에 더 많은 관심을 보였다. 몇 년 전에는 수산화리튬 수요가 많았지만, 현재는 탄산리튬으로 시장이 변하고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한 한국 업체들의 대응은 볼 수 없었다. 현재 탄산리튬으로 만든 배터리는 대부분 중국에서 생산된다. 가격은 수산화리튬 배터리의 절반 정도지만 에너지 밀도는 거의 비슷하다. 수요가 늘다 보니 최근 탄산리튬 쇼티지(공급 부족) 현상도 생겼다. 최근 몇 년간 처음 있는 일이다. 올해 들어 매달 평균 가격이 전월 대비 4~8%씩 오르고 있다.”

CATL은 전기차 공급망 전반에 걸쳐 투자를 늘리고 있다. 어떻게 보나.
“답하기 어려운 문제다. 다만 한 가지 확실한 점은 리튬 공급망을 안정적으로 확보하지 못하는 전기차 배터리 회사는 언젠가는 뒤처질 수밖에 없다는 사실이다. 아무리 기술력이 좋아도 원재료가 없으면 생산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전기차 보급이 늘면 늘수록 더욱 심각한 문제에 처할 것이다. 좋은 품질을 유지하면서도 제시간에 공급될 수 있는 자원 확보에 한계가 있다는 사실을 이해하는 CATL같은 배터리 회사가 스마트하다고 본다.”

유럽 회사들의 리튬 확보 노력은 어떤가.
“일부 회사가 배터리 공장을 짓고 있는데 리튬 광산을 확보하려는 움직임은 거의 없다. 독일 완성차 업체 폴크스바겐이 최근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공급망 구축을 꾀하는 것으로 보인다. 어떤 방식으로든 원재료를 확보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

배터리 공급망 안정을 위해 또 필요한 건.
“업스트림(upstream·석유화학 분야에서 원유 탐사와 생산을 하는 단계)을 구축해야 한다. 공급망을 안정화해야 미래 수요에 대응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과 중국 간 배터리 공급을 둘러싸고 갈등이 있는데.
“중요한 점은 미국에는 리튬이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마치 유럽처럼 말이다. 리튬이 없는데 어떻게 공급망을 만드나. 리튬은 세계 몇몇 국가에서 찾을 수 있다. 돈이 되는 리튬은 호주, 칠레, 아르헨티나에 있다. 아프리카와 미국에는 매우 적은 양만 있다. 그래서 미국은 국내 자동차 산업을 보호하고 강화하기 위해 노력할 수는 있겠지만, 원재료 확보를 위한 노력도 함께해야 할 것이다. 참고로 한국의 포스코가 2018년 인수한 옴브레 무에르토 리튬 광산도 네오리튬 광산 근처에 있다. 탄산리튬 가격이 올라 가치가 높아졌을 것으로 보인다.”

김문관 기자, 정현진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