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월 IT업계에 입사한 이선민(25)씨는 월급의 일부를 적금 대신 주식에 넣고 있다. 10년간 월급을 꾸준히 모아도 집을 사기 어려운 상황에서 적립식 주식 투자로 높은 수익률을 내기 위해서다. 이씨는 “취직 전 인턴, 아르바이트로 모은 돈 720만원을 삼성전자, 카카오 등 우량주에 넣어 1년 만에 400만원(55%)의 수익을 내고 있다”며 “이제는 사고 싶은 게 생기더라도 꼭 필요한 게 아니면 투자를 먼저 해야겠다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강기태(29)씨는 지난 2월 다니던 대기업 금융사에서 퇴사했다. 2019년 4월 2000만원으로 시작했던 암호화폐 투자가 올해 초 50억원으로 불어났기 때문. 그는 “입사 때(2018년 초)부터 목표 중 하나로 ‘5년 내 경제적 자유’를 꼽았는데, 제도권 내 투자 방식으로는 인생을 바꾸기 어렵다고 느꼈다”며 “암호화폐로 250배 수익을 번 뒤 부모님께서 돈 걱정 없이 물건을 구매할 때, 내가 하고 싶었던 취미 생활을 여유 있게 즐길 때 뿌듯하다”고 말했다.

MZ 세대(밀레니얼+Z 세대·1981~2010년생)가 초저금리 시대에 맞서 국내외 증시와 암호화폐는 물론 부동산까지 공격적인 투자에 나서는 모습이다. 유튜브, 틱톡 등으로 공부해 투자처를 발굴하고 단톡방, 블라인드 등을 통해 정보를 공유한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