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5일 네이버 창업자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와 카카오의 김범수 이사회 의장이 각각 화상으로 직원들을 만났다. 젊은 직원들이 창업자를 향해 ‘인센티브와 보상 방안을 개선하라’고 공개적으로 요구하자 직접 해명하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다. 네이버와 카카오 모두 역대 최고 실적을 올렸는데 보상이 그에 미치지 못한 데 따른 불만을 당돌하게 쏟아낸 젊은 세대에게 기업들이 적응에 애를 먹고 있다.

MZ 세대(밀레니얼+Z 세대·1981~2010년생)는 직장 세계를 바꿀 만큼 기존 세대와 일하는 방식이 다르다. 미국 시사 주간지 ‘타임’은 MZ 세대의 한 축인 밀레니얼 세대를 “미 미 미 제너레이션(Me Me Me Generation)”이라고 했다. ‘미 퍼스트(Me first)’로, 무엇보다 자신을 가장 위한다는 뜻이다.

MZ 세대에게 과거와 같이 ‘회사에 충성하라’는 말은 이제 통하지 않는다. 주인의식을 가지라고 하면, 그들은 ‘주인(오너)이 아닌데 어떻게 주인의식을 갖냐’ ‘회사가 자신을 착취하려고 한다’고 답하며 대응한다. MZ 세대에게 회사는 상호 필요에 따른 대등한 계약관계를 맺은 곳일 뿐이다. 공정한 보상을 중시하고, ‘오너’에게 직접 요구하는 모습이 나오는 배경이다. 과거 세대처럼 자신의 삶을 희생하며 회사에 모든 걸 바치는 세대는 아니라는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