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일 오전 10시 30분 서울 경복궁. 국내 스타트업의 3차원(3D) 프린팅 기술로 구현된 촉각 안내 책자가 눈길을 끈다. 이 책자의 명칭은 ‘디자인 경복궁 점·묵자 촉각그림 관광카드’. 눈을 감고 손끝으로 책자에 부착된 검은색 부조를 만져보니 광화문의 상징 해치(獬豸·선악을 구분하는 상상 속 동물)부터 경복궁 전체 조망도, 근정전과 경회루 등 대표 건축물의 모양을 손끝을 통해 느낄 수 있었다. 정현숙 경복궁 홍보해설팀장은 “스타트업이 서울시 예산을 받아 경복궁관리소와 협업사업을 통해 제작한 제품”이라며 “시각장애인도 더욱 유익한 경복궁 관람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했다.

인간의 오감(五感) 중 하나인 ‘촉감(觸感)’을 활용한 비즈니스 사례다. 촉감은 몸을 덮고 있는 피부를 매개로 해 오감 중 가장 방대한 감각으로 꼽힌다. 촉감은 태아가 자궁에 있을 때 발달하기 시작하는 최초의 감각으로 ‘감각의 어머니’로도 불린다. 하지만 컬러(시각), 향기(후각), 맛(미각), 소리(청각)에 비해 촉각 비즈니스는 발전이 더딘 분야다. 접촉을 매개로 하는 촉각의 특성상 백신 보급 활성화 후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열리면 다시 주목받을 가능성이 큰 분야이기도 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사회적 거리 두기로 촉감의 중요성이 더 부각된 측면도 있다. 철학자 아리스토텔레스는 “촉각은 다른 감각의 지각에 매개체 역할을 한다”고 했다.


소득 수준 향상에 따라 발전 전망

촉감 비즈니스는 소득 수준이 향상됨에 따라 더욱 발전할 전망이다. 고급 제품을 선호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더욱더 감성적이고 자연 친화적인 제품을 선호하는 트렌드가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최근 보복 소비로 주목받는 명품 업체 ‘에르메스’의 버섯을 활용한 인조 가죽 제품이 한 사례다. 4차 산업혁명에 따른 기술 수준 발전 요인도 있다. 시장분석 업체 ‘글로벌마켓인사이트’는 2019년 햅틱(디바이스를 통해 촉각적 경험과 운동감 등 피드백을 느끼게 해주는 기술), 즉 촉각 기술이 적용된 제품의 시장 규모가 약 7조원에서 매년 7% 이상 성장해 2026년에 약 10조원 규모에 이를 것으로 예측했다.

촉감은 활용 분야가 넓다. 코카콜라는 잡는 부위의 촉감과 손의 구조까지 고려한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인 ‘어고그립(ergo grip)’ 페트병을 출시해 한때 성공적인 반응을 끌어냈다. 손가락 하나로 작동하는 스마트폰 보급 활성화도 촉각의 중요성을 더욱 키운다. 과거 삼성전자의 ‘연아의 햅틱(스마트폰 이전에 손가락으로 글을 쓸 수 있던 핸드폰)’을 시작으로 터치스크린은 계속 발전하고 있다. 일본 소니는 최신 플레이스테이션 무선 컨트롤러에 햅틱 피드백을 탑재했다. 게임 중 차량이 진흙 길을 달리면 특유의 느릿한 움직임을 플레이어 손에 전달하는 등 현실감을 더한다. 무풍 에어컨은 살갗에 닿는 바람을 제거해 성공을 거둔 사례로 꼽힌다. ‘이코노미조선’은 커버 스토리를 통해 왜 촉각이 비즈니스 세계에서 중요한지를 알아보고, 4차 산업혁명과 함께 발전하는 새로운 촉각 기술을 조망했다.

독자 여러분 모두에게 살갑게 와닿는 내용이 되기를 바란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