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레아 옌센 현대차 제네시스 CMF 팀장 전 스코다 컬러·트림 디자인 매니저, 전 폴크스바겐 컬러·트림 선임디자이너, 전 세아트(SEAT) 색·트림 선임디자이너
안드레아 옌센 현대차 제네시스 CMF 팀장
전 스코다 컬러·트림 디자인 매니저, 전 폴크스바겐 컬러·트림 선임디자이너, 전 세아트(SEAT) 색·트림 선임디자이너

현대자동차의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차량 내 촉감 만족 극대화에 공들이고 있다. 시각·청각에 만족감을 안기는 다양한 기술이 발달한 상황에서 촉감이 차별화된 고급화 전략에 필수적인 요소라 보고 있어서다. 현대차가 올해 조직의 ‘제네시스 칼라팀’ 명칭을 ‘제네시스 CMF’ 팀으로 바꾼 배경이다. CMF는 color(색), materials(소재), finish(마감)의 약자다. 안드레아 옌센(Andrea Jensen) 제네시스 CMF 팀장은 6월 1일 ‘이코노미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제네시스 신차에 가장 잘 어울리는 색과 소재를 개발하는 것뿐 아니라, 마감에도 많은 공을 들이고 있다”며 “소재의 촉감은 색만큼이나 중요하다”고 했다.

옌센 팀장은 2003년부터 스페인 세아트, 독일 폴크스바겐, 체코 스코다 등 세계적인 자동차 브랜드에서 디자인을 담당해왔다. 현대차에는 지난해 2월 합류했다. 그는 “차의 외관뿐 아니라 내부에서 고객의 손길이 닿는 모든 감각이 중요하다”며 “제네시스는 고객에게 최상의 프리미엄 경험을 선사하고자 촉각, 청각, 후각, 시각 등 모든 감각을 어루만지며 집에 머무는 듯한 안락함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제네시스가 촉감 강화에 신경 쓴 사례는.
“차량 버튼에는 대부분 부드러운 느낌의 색과 마감을, 알루미늄 소재에는 차가운 느낌의 마감을 적용했다. 가령 제네시스의 첫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에는 다이아몬드를 빛에 비췄을 때 보이는 난반사에서 영감을 얻은 ‘지-매트릭스(G-Matrix)’ 패턴의 알루미늄을 적용했다. 또 브랜드 사상 처음으로 가구 공정 과정에서 버려진 나뭇조각으로 만들어진 업사이클링(upcycling·낡거나 버려진 물건을 가공해 새 가치로 재창출하는) 나무를 활용하기도 했다. 업사이클링 나무는 정교하게 층을 이루도록 개발해 자연스러움을 더했다.”

최상위 세단 G90이 강조한 촉감은.
“G90에는 브랜드 처음으로 오픈 포어(open pore·도장 면의 두께를 최소화해 부드러우면서도 목재의 질감을 살리는 공법) 방식으로 나무를 가공해 자연적인 느낌을 줬다. 오픈 포어로 가공한 나무는 기존 코팅 형태보다 나무의 촉감과 감성을 소비자에게 그대로 전달할 수 있다. 플래그십(브랜드 최상위 차종) 모델의 고급스러움을 최대한 살리는 데 신경 쓴 것이다. G90 리무진 모델에는 최고급 가죽인 세미아닐린을 좌석에 적용해 감성을 살렸다.”

차량에 어울리는 나무를 어떻게 찾나.
“세계 산림을 찾아다닌다. 가령 GV80은 허승완 책임연구원이 적합한 수십 가지의 나무를 찾고자 전 세계 베니어(얇은 나무판) 산지를 여러 차례 방문했다. 패턴(무늬)과 색을 육안으로 확인하면서 제네시스 브랜드에 적합한지, 브랜드의 높은 디자인 수준을 충족하는지, 내장 색과 어울리는지를 판단하는 게 중요하다. 결국 GV80에는 이탈리아산 고급 수종인 ‘올리브 애시’가 선택됐다. 여기에 나무 무늬 사이에 메탈릭 .....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