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처드 키어니 미국 보스턴칼리지 철학과 석좌교수 영국 왕립 아카데미 회원, ‘터치, 우리의 가장 중요한 감각의 회복(2021)’ 저자 / 사진 보스턴칼리지
리처드 키어니 미국 보스턴칼리지 철학과 석좌교수 영국 왕립 아카데미 회원, ‘터치, 우리의 가장 중요한 감각의 회복(2021)’ 저자 / 사진 보스턴칼리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은 인류에게 촉각의 중요성을 일깨웠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격리의 일상화에 따라 접촉의 중요성이 새삼 부각된 것이다. 갓 태어난 아이가 가장 먼저 하는 일은 무엇이든 만지기 위해, 또 만져지기 위해 손을 뻗는 일이다. 이는 죽음을 눈앞에 둔 사람도 마찬가지다. 세계는 봉쇄조치 기간 중 코로나19로 죽어가는 사람들이 사랑하는 사람들의 손길을 그리워하며 울부짖는 비극적인 광경을 목도했다.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이 초래한 비극이다.

피부는 신체에서 가장 넓은 감각기관이다. 이에 따라 촉각은 인간의 오감 중 가장 광범위한 감각으로 평가된다. 평균적으로 성인은 약 22㎡의 피부로 덮여있다. 촉각은 혈압을 낮추고, 기분을 전환하고 소화와 수면의 질을 향상하는 데 도움을 주는 등 인간의 건강과 웰빙을 위해 필수적인 감각이다.

최근 통계는 팬데믹 기간에 MZ 세대(밀레니얼+Z 세대·1981~2010년생)의 인터넷 사용 시간이 지나치게 길어지면서 이들이 이로 인해 상당한 우울함을 호소하고 있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들은 스마트폰을 매일 100회 이상 확인하며 삶의 많은 부분을 실제 경험보다는 대리만족으로 채우고 있다. 팬데믹에 따라 부각된 디지털 시대의 역설은 초연결성 가상세계로 들어가는 입구를 제공하는 ‘터치스크린’이 우리의 실제 삶과의 연결을 끊는 출구가 되고 있다는 사실이다. 더 많이 연결될수록, 인간은 더욱더 외로워진다. 기술은 물리적인 거리의 한계를 뛰어넘지만, 실제로 상대와 가깝게 만들어주지는 않는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리처드 키어니 미국 보스턴칼리지 철학과 교수 / 정리 : 김문관 기자, 정현진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