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조규진 서울대 기계공학부 교수 서울대 공학 석사, MIT 공학 박사, 현 서울대 인간중심 소프트로봇기술 연구센터장 / 사진 서울대 다니엘라 러스 MIT 전기·컴퓨터공학과 교수 코넬대 컴퓨터공학 박사, 현 MIT 컴퓨터공학·AI 연구소장, 현 미국 대통령 직속 과학기술자문위원회 위원 / 사진 MIT 토마소 포지오 MIT 뇌·인지과학과 교수 제노바대 물리학 박사, 현 MIT 뇌·마음·기계연구센터장 / 사진 MIT
왼쪽부터
조규진 서울대 기계공학부 교수 서울대 공학 석사, MIT 공학 박사, 현 서울대 인간중심 소프트로봇기술 연구센터장 / 사진 서울대
다니엘라 러스 MIT 전기·컴퓨터공학과 교수 코넬대 컴퓨터공학 박사, 현 MIT 컴퓨터공학·AI 연구소장, 현 미국 대통령 직속 과학기술자문위원회 위원 / 사진 MIT
토마소 포지오 MIT 뇌·인지과학과 교수 제노바대 물리학 박사, 현 MIT 뇌·마음·기계연구센터장 / 사진 MIT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 로봇 시대가 앞당겨질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미래 로봇 시대는 어떤 모습일까. ‘이코노미조선’은 조규진 서울대 인간중심 소프트로봇기술 연구센터장 겸 기계공학부 교수,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의 다니엘라 러스 전기·컴퓨터공학과 교수와 토마소 포지오 뇌·인지과학과 교수 등 국내외 로봇 전문가 3인을 6월 초 서면 인터뷰했다.

MIT는 QS가 발표한 ‘2021 세계 대학 평가 전공별 순위’에서 총 51개 전공 가운데 인공지능(AI)과 관련된 컴퓨터공학을 포함한 12개에서 1위를 차지했다. MIT에서 AI와 로봇 연구를 주도하는 곳이 컴퓨터공학·AI 연구소, 뇌·마음·기계연구센터, 미디어연구소다. 다니엘라 러스 교수는 컴퓨터공학·AI 연구소장을 맡고 있고, 2002년에는 ‘천재들의 상’으로 불리는 맥아더 펠로십을 수상했다. 지난해 4월에는 미국 대통령 직속 과학기술 자문위원회 위원으로 선임된 바 있다. MIT 뇌·마음·기계연구센터장인 토마소 포지오 교수는 신경망 연구와 AI 응용 분야의 세계 최고 석학으로 꼽힌다.

다니엘라 러스 교수는 “로봇공학의 목표는 작업을 기계화하고 자동화해 인간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로봇이 인간과 효과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는 것”이라고 했다. 토마소 포지오 교수는 “로봇이 인간을 더 부유하게 만들 것은 확실하다”면서 “로봇이 만든 새로운 부를 공정한 방식으로 분배하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했다. 조규진 교수는 “로봇은 우리가 입는 옷, 사용하는 가전제품, 타는 자동차, 거주하는 집 등 주변 모든 것과 융합할 것”이라며 ‘소프트하고 유연한 로봇화’를 예측했다.


로봇의 역할은 어떻게 변할까.

다니엘라 러스 “수년 동안 로봇은 지루하고 더럽고 위험한 작업을 하며 인간 활동을 지원했다. 유능한 로봇이 더 개발되고 인간-로봇 협업도 늘어날 것이다. 로봇공학의 목표는 작업을 기계화하고 자동화해 인간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로봇이 인간과 효과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는 것이다. 또 로봇과 협업은 일자리의 질을 향상하는 역할을 한다.”

토마소 포지오 “인간과 로봇의 협업에 동의한다. 머지않아 인간은 기계와 음성으로 완전히 소통하는 날이 올 것이다. 이미 애플의 ‘시리’, 아마존의 ‘알렉사’ 등 AI 비서가 나왔고, 이 AI 비서들은 더 발전할 것이다. 또 먼 미래에 우리는 인간 뇌에 전기 신호를 보내는 방식 등을 통해 인간과 로봇 및 인터넷을 직접 연결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러한 인터페이스를 바탕으로 게임도 즐기고 다양한 활동을 할 수도 있다.”


코로나 팬데믹이 로봇 시대를 앞당길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

조규진 “로봇 기술 개발 자체도 중요하지만, 시대적 상황 역시 중요하다. 코로나19로 비대면 서비스, 무인 방역과 의료 등의 로봇에 대한 니즈(수요)가 커졌다. 그렇다고 로봇 기술이 엄청난 발전을 가져온 것은 아니다. 어떤 기술이든 사이클이란 게 있고, 현재 로봇과 AI의 ‘기술 붐’이 불고 있는 건 사실이다. 이런 기술 붐 뒤 일종의 기술 불황과 대중화 등을 거쳐야 로봇이 세상 곳곳에서 역할을 하는 로봇 시대가 온다. 다른 측면으로 코로나19는 인간이 로봇에 가지는 심리적 저항감이 무너지는 계기가 됐다.”


로봇 시대는 언제쯤 올까.

토마소 포지오 “예상하기 쉽지 않다. 그러나 10년 안에는 세상을 바꿀 정도의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본다. 특히 가정용 로봇은 더 먼 미래 이야기다. 사람의 정밀한 손재주를 모방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로봇을 만드는 새로운 재료 개발도 필요하다.”


현재의 스마트폰처럼 미래에는 누구나 로봇을 휴대할 것이란 예상도 있다.

조규진 “충분히 가능하지만, 먼저 융합의 관점에서 바라봐야 한다. 로봇은 우리가 입는 옷, 사용하는 가전제품, 타는 자동차, 거주하는 집 등 주변 모든 것과 융합하고 로봇화할 것이다. 소프트하고 유연한 로봇이 더 늘어난다는 얘기다. 물론 스마트폰에 프로그램으로 들어갈 수도 있다. 분명한 건 인간 바로 옆에서 상호작용하며 데이터를 수집하고 인간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미래 로봇 시대에 잘 대비하려면.

토마소 포지오 “로봇은 인간을 더 부유하게 만든다. 이건 분명하다. 주의해야 할 점은 이런 새로운 부는 특히 로봇에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에게 공정한 방식으로 분배돼야 한다는 것이다. 미래 로봇 시대에는 현재보다 더 공정해야 한다. 로봇이 소수의 개인이나 회사에만 도움이 되어서는 안 된다.”


사람들은 로봇이 인간의 일자리를 빼앗을 수 있다고 우려한다.

다니엘라 러스 “그렇지 않다. 로봇은 되레 일자리의 질을 향상하는 역할을 한다. 노동력을 줄여주는 이전의 모든 기술과 마찬가지로 로봇은 결국 일자리를 제거하는 것보다 더 많은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 중요한 건 로봇을 활용할 수 있는 직업으로의 전환이다. 이에 대한 교육 및 훈련, 새로운 일자리와 구직자와 연결, 실제 새로운 일자리 창출, 정부 지원 등이 필요하다. 스마트카를 생각해보자. 아침에 일어나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스마트카가 와 있고 인간은 그냥 이 자동차를 타기만 하면 된다. 자율주행 기술이 적용돼 운전도 할 필요가 없다. 이런 사회에 개인 운전사는 필요하지 않지만, 스마트카를 만들 때 더 많은 인력을 필요로 한다. 로봇에 의한 일자리 상실이 아닌, 직업의 전환 관점으로 바라봐야 한다.”


한국이 로봇 강국이 되려면.

조규진 “로봇 개발자와 사용자, 개발을 지원하는 기관 등 로봇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 단순히 많은 돈을 투자한다고 기술을 개발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로봇 생태계 구축은 결국 사회 문제 해결에 목적이 있다는 것도 명심해야 한다. 한국은 해외에서 뭔가 인기를 끌면 그제서야 쫓아가는 경향이 있다. 기술 개념이 나오기 시작하는 초기에는 적극적이지 않고 뭔가 무르익어야 관심을 보인다. 로봇 강국이 되려면 선구적일 필요가 있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토마소 포지오 “로봇을 통해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는,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는 미래가 오도록 해야 한다.”

다니엘라 러스 “로봇의 힘을 활용하는 협업 세계를 만들어야 한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