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포기자’ ‘사회부적응자’ ‘백수’

니트족(NEET, 교육·직업훈련을 안받는 무직 청년)을 바라보는 사회적인 시선은 싸늘하기만 하다. 방구석에 드러누워 리모컨만 돌리는 게으른 청년이라는 고정관념이 이들을 더욱 움츠러들게 한다. 하지만 니트족 개개인의 목소리를 들어보면 사회적 인식처럼 삶을 포기한 백수와는 사뭇 다르다. ‘이코노미조선’이 ‘코로나발 니트족’ 커버 스토리를 쓰면서 학생도, 직장인도 아닌 젊은이들의 목소리를 함께 듣고자 한 이유다.

‘이코노미조선’은 두 명의 니트족과 한 명의 프리터족(정규직 이외의 취업 형태로 생활하는 사람)을 만났다. 김재현(27·가명)씨는 2020년 7월까지 마케팅 대행사에서 인턴을 하면서 취업 준비를 했으나 얼어붙은 구직시장에 마음을 닫았다. 1년간 운동만 하면서 시간을 보내다 하반기 대학원 진학을 고려 중이다. 이수진(26·가명)씨는 인턴, 토익 등 스펙은 모두 준비됐지만, 1년 반 동안 정규직 자기소개서를 하나도 쓰지 않았다. 프리랜서로 일하거나 화상 과외로 돈을 벌다가, 현재 단기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 박현수(26·가명)씨는 난도 높은 어학 시험을 본 후 번아웃을 겪었다. 해외 대학원 진학 또는 해외 취업을 꿈꿨으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취업 문이 닫히자 원서조차 쓰지 못하고 있다. 다음은 이들과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