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크게 보기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 로버트 루카스 미국 시카고대 교수는 1993년 한국의 경제 발전을 ‘기적 만들기(Making a Miracle)’라고 칭했다. 어떤 경제이론으로도 설명하기 어려운 기적 같은 성장이라는 뜻이다. 그는 한국이 최빈국에서 시작해 선진국으로 빠르게 올라설 수 있었던 비결로 ‘인적 자본의 축적’을 꼽았다. 높은 교육열을 바탕으로 쏟아진 우수한 인력들이 기술을 발전시키고 생산성을 높였다는 것이다.

18년이 지난 2021년 우리나라의 많은 우수 인력은 갈피를 못 잡고 있다. 경제성장률이 떨어지면서 인적 자본 손실이 나타나고, 또다시 미래 성장률을 낮추는 악순환이 발생하는 셈이다. 많은 이가 취업 문 앞에서 좌절하면서 니트족(NEET, 교육·직업훈련을 안 받는 무직 청년) 문제도 계속해서 불거졌다. 니트족은 2010년대 중반부터 조금씩 늘어나기 시작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을 계기로 크게 늘었다. 국내 니트족이 전체 청년층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2.8%에서 2020년 4.9%로, 청년층 비경제활동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2%에서 9.1%로 상승한 것으로 현대경제연구원은 추정했다.

그렇다면 국내 니트족이 늘어난 이유와 돌파구를 찾을 수 있는 방법은 도대체 무엇일까. ‘이코노미조선’은 국내 전문가 세 명에게 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전화와 서면 인터뷰를 통해 들었다. 이병훈 중앙대 사회학과 교수, 이부형 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 이사, 조대연 고려대 교육학과 교수(가나다순)가 참여했다. 이병훈 교수는 노동 양극화와 청년층 구직활동 등을 연구해왔고, 이부형 이사는 ‘한국도 니트족이 늘고 있다’ ‘국내 니트족 현황과 시사점’ 등 보고서를 낸 바 있다. 조대연 교수는 우리나라 고학력 청년 니트족을 유형화하고 니트 탈출 방안을 연구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