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셰 버릭(Sher Verick) 국제노동기구(ILO) 고용·노동시장전략 부문장 호주국립대 환경관리학 학사, 발전경제학 석사, 독일 본대 경제학 박사. 전 국제노동기구(ILO) 인도·동아시아노동협약팀 노동전략담당 사무부총장 사진 국제노동기구(ILO) / 로널드 맥퀘이드(Ronald McQuaid) 영국 스터링대 경영학 교수 영국 랭커스터대 경제학 학사, 런던정경대 경제학 석사, 미국 하버드대 노동경제학 박사. 전 스코틀랜드 의회 지방정부 예산자문위원 사진 스터링대
왼쪽부터
셰 버릭(Sher Verick) 국제노동기구(ILO) 고용·노동시장전략 부문장 호주국립대 환경관리학 학사, 발전경제학 석사, 독일 본대 경제학 박사. 전 국제노동기구(ILO) 인도·동아시아노동협약팀 노동전략담당 사무부총장 사진 국제노동기구(ILO)
로널드 맥퀘이드(Ronald McQuaid) 영국 스터링대 경영학 교수 영국 랭커스터대 경제학 학사, 런던정경대 경제학 석사, 미국 하버드대 노동경제학 박사. 전 스코틀랜드 의회 지방정부 예산자문위원 사진 스터링대

“니트족(NEET, 교육·직업훈련을 안 받는 무직 청년) 유형이 실업형, 기회추구형, 가사돌봄형, 장애형, 회피·휴식형으로 다양하고 원인도 복잡한 만큼 이를 세분화해 노동 시장에서 잠재 가능성을 인정받도록 해결책을 고민해봐야 한다.”(셰 버릭(Sher Verick) 국제노동기구(ILO) 고용·노동시장전략 부문장)

“니트족이 실제 노동 시장에 진입할 수 있는 훈련이 필요하다. ‘일 먼저’보다 ‘커리어 먼저’라는 접근으로 해결책을 마련해야 한다.”(로널드 맥퀘이드(Ronald McQuaid) 영국 스터링대 경영학 교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글로벌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니트족 문제에 대해 해외 전문가들은 천차만별인 니트족에 대한 디테일한 해법을 주문했다. ‘이코노미조선’은 7월 1일 경제위기와 노동 시장, 청년 고용을 장기간 연구해온 버릭 전략 부문장, 맥퀘이드 교수와 서면 인터뷰를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상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