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마케팅 시장의 회복은 백신 접종 등 코로나19 방역 수준에 따라 국가와 지역별로 ‘K 자’ 양극화를 보이고 있다. 7월 6일(현지시각) NBA 밀워키 벅스와 피닉스 선즈의 NBA 결승 1차전이 열린 경기장은 관중으로 가득 찼다. 사진 AFP연합
스포츠 마케팅 시장의 회복은 백신 접종 등 코로나19 방역 수준에 따라 국가와 지역별로 ‘K 자’ 양극화를 보이고 있다. 7월 6일(현지시각) NBA 밀워키 벅스와 피닉스 선즈의 NBA 결승 1차전이 열린 경기장은 관중으로 가득 찼다. 사진 AFP연합

7월 3일(현지시각) 미국 프로농구(NBA) 애틀랜타 호크스와 밀워키 벅스의 플레이오프 6차전이 열린 조지아주 애틀랜타 경기장 ‘스테이트팜 아레나’는 관중으로 가득 찼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여파로 무관중 경기를 진행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었다. NBA가 제 모습을 찾아가자, 중단됐던 기업들의 NBA 광고도 활기를 띠기 시작했다. 밀워키 벅스 선수들의 유니폼에는 NBA 후원사 나이키 로고와 함께 모토롤라 로고가 눈에 들어왔다. 중국 레노버가 인수한 모토롤라는 이번 시즌 처음으로 밀워키 벅스 후원사가 됐다. 2018년 12월 인디애나 페이서스, 지난해 12월 브루클린 네츠와 각각 후원 계약을 맺은 모토롤라는 NBA에서 유일하게 3개 구단을 후원하는 기업이다. 미국 스폰서 컨설팅 업체 IEG에 따르면 NBA 30개 구단의 이번 시즌 스폰서 수입은 작년 시즌보다 6% 증가한 14억6000만달러(약 1조6000억원)를 기록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 등이 13건의 신규 스폰서 계약을 체결한 덕분이다.

미국 프로 스포츠 시장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와 함께 코로나19 이전의 모습을 찾아가면서 기업들의 스포츠 마케팅도 다시 열기를 띠고 있다. 스포츠 마케팅 시장의 회복은 백신 접종 등 코로나19 방역 수준에 따라 국가와 지역별로 K 자 양극화를 보이고 있다. 최근 관중 입장이 허용돼 뜨거운 열기 속 마무리된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와 무관중으로 열린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아메리카)가 이를 보여준다. 현장 관중의 열기는 기업의 스포츠 마케팅 전략에서 중요한 요인이다. 박성배 한양대 스포츠산업학과 교수는 “현장 관중을 상대로 한 마케팅은 물론 미디어를 통해 브랜드를 노출할 때도 팬들의 열광적인 응원이 있는 스포츠 경기와 그렇지 않은 경기의 마케팅 효과는 큰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