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23일 미국 보스턴 시내에서 인권 활동가들이 2022년 2월 4일 개막하는 베이징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AP연합
6월 23일 미국 보스턴 시내에서 인권 활동가들이 2022년 2월 4일 개막하는 베이징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사진 AP연합

도쿄올림픽 육상경기 테스트 대회가 열린 5월 9일 일본 신주쿠 국립경기장 주변에서 시민단체 관계자 등 100여 명이 도쿄올림픽 개최 반대 시위를 했다. 손정의 소프트뱅크그룹 회장은 “올여름 도쿄올림픽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일본과 다른 나라 모두에 ‘두려운 일’이 될 것”이라며 올림픽을 늦추거나 중단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냈다.

반년 뒤 중국에서 열리는 베이징동계올림픽에 대한 경계감도 최근 곳곳에서 포착되고 있다. 최근 전 세계 200개가 넘는 인권단체가 중국 신장위구르에서의 인권 유린을 문제 삼으며 ‘베이징올림픽을 취소시키거나, 보이콧(거부)해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지난 4월에는 미국 국무부의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이 뒤늦게 해명했지만 미국이 동맹국과 함께 베이징올림픽 보이콧을 논의할 수 있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해 파장이 일었다. 지난 6월 유럽의회에선 10명의 의원이 유럽연합(EU)이 베이징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해야 하는지 묻는 질의서를 유럽평의회에 제출했다. 유럽평의회는 인권 수호를 위해 활동하는 국제기구다.

1984년 올림픽 이후 37년 만에 올림픽 보이콧 우려가 고개를 들고 있다. 7월 하계올림픽을 개최하는 일본과 내년 2월 동계올림픽을 열 예정인 중국은 올림픽을 통한 ‘국가 마케팅’에 차질을 빚을 상황에 처했다. 후원 기업과 개최국의 이미지를 제고하고 경제 효과를 가져다주는 대형 스포츠 이벤트인 올림픽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 와중에 열리게 되면서 역효과를 낼 것이란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감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은 일본에 이어 중국도 베이징올림픽의 순조로운 개최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으로 내몰고 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