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크게 보기

올림픽은 월드컵과 함께 스포츠 마케팅의 꽃으로 불린다. 도쿄올림픽 개최 약 10일을 앞둔 현재 모습은 어떤가. 거금을 내고 올림픽 공식 후원사가 된 기업들은 제대로된 마케팅도 못하고 개최국 일본이 125년 올림픽 역사상 처음으로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른다는 발표를 지켜봐야했다.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 역시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이코노미조선’이 7월 6일 서면으로 스티븐 샤피로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대 스포츠경영학과 교수, 앙드레 리슐리외 캐나다 퀘벡대 경영대 스포츠마케팅학과 교수, 장 루프 샤플레 스위스 로잔대 공공관리학과 명예교수 등 해외 스포츠 마케팅 전문가 3인에게 코로나19의 올림픽 마케팅 영향을 물었다. 팬데믹으로 변화하는 기업의 스포츠 마케팅 전략도 들었다.

샤피로 교수와 리슐리외 교수는 20년 넘게 스포츠 경영 및 마케팅을 연구하고 대학에서 강의하는 스포츠 마케팅 전문가다. 올림픽 조직 및 시스템 관리 분야 세계적 전문가인 샤플레 교수는 ‘올림픽 박사’로 유명하다. 그는 스위스 로잔에 있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서도 일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심민관 기자, 정현진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