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희석 에어비앤비 한국 총괄 연세대 컴퓨터산업공학 학사, 미국 노스웨스턴대 켈로그경영대학원 MBA, 전 맥킨지 경영컨설턴트 사진 에어비앤비
손희석 에어비앤비 한국 총괄
연세대 컴퓨터산업공학 학사, 미국 노스웨스턴대 켈로그경영대학원 MBA, 전 맥킨지 경영컨설턴트 사진 에어비앤비

전 세계 여행 수요가 얼어붙은 지금, 숙박 공유 업체 에어비앤비는 오히려 승승장구하고 있다. 2020년 12월 미국 나스닥에 상장한 이 회사의 시가 총액은 7월 14일(현지시각) 현재 872억달러(약 1조115억원)에 달한다. 글로벌 1위 호텔 체인 메리어트인터내셔널(450억달러)과 2위 힐튼월드와이드(343억달러)의 시가 총액을 합한 것보다도 크다.

이는 구조조정과 비용 절감에 따른 ‘반짝 실적’이 아니다. 코로나19가 극성을 부리던 2020년 3분기, 이 회사는 영업으로 알찬 열매를 맺었다. 에어비앤비의 분기별 예약 일수를 보면 지난해 3분기엔 6180만 일을 기록하면서 반등했다. 직전 분기와 비교하면 예약 일수가 120.7%나 늘어난 셈이다. 올해도 예약 일수가 늘어 1분기 6448만 일로 전년 동기 대비 13% 증가했다.

손희석 에어비앤비 한국 총괄(코리아 컨트리 매니저)은 7월 13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반전 성공 비결에 대해 “코로나19로 달라진 여행 트렌드를 미리 파악하고 신속하게 대응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다음은 손 총괄과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문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