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팝 채널에는 ‘젤리괴물로 수영장 만들기’ 등 다양한 실험 영상이 업로드된다. 사진 유튜브
허팝 채널에는 ‘젤리괴물로 수영장 만들기’ 등 다양한 실험 영상이 업로드된다. 사진 유튜브
허재원 유튜브 채널 ‘허팝’ 운영자 허팝연구소 대표 / 사진 다이아TV
허재원 유튜브 채널 ‘허팝’ 운영자 허팝연구소 대표 / 사진 다이아TV

허재원(33)씨는 유튜브를 통해 ‘대박’을 낸 대표적인 국내 1인 크리에이터다. 현재 그가 운영하는 과학 실험 및 일상 공유 유튜브 채널인 ‘허팝’은 구독자가 378만 명이다. 소셜미디어 통계 사이트인 소셜블레이드에 따르면, 국내 유튜브 채널 전체에서 구독자 수가 86위, 각종 방송사와 연예기획사, 연예인 개인 채널을 제외한 1인 크리에이터 중 35위에 올라 있다. 업계에 따르면 구독자가 100만 이상인 유튜버는 통상 억대 연봉을 훌쩍 넘기는 추세다.

허씨는 대학 졸업 후 세계 여행과 유학을 위한 자금을 모으기 위해 ‘쿠팡맨’으로 일하기 시작했다. 여행하며 찍은 영상을 기록으로 남기고 싶어 영상 촬영과 편집을 독학했다. 택배기사를 하면서 밤에는 취미로 ‘욕조에 우유와 시리얼 넣고 반신욕 하기’ ‘비누 전자레인지에 돌리기’ 등 실험 영상과 먹방 등을 찍어 2014년부터 유튜브에 업로드하기 시작했다. 인기 크리에이터로 거듭난 그는 택배 일을 그만두고 전업 크리에이터가 됐다. 2019년에는 경기도 광주시에 2650㎡ (800평) 규모의 실험 스튜디오를 만들어 채널 콘텐츠 기획 회사 ‘허팝연구소’를 설립하기도 했다.

‘이코노미조선’은 7월 22일 허재원씨를 서면으로 인터뷰해 평범한 택배기사의 1인 크리에이터 성공기를 들었다. 다음은 일문일답.


1인 크리에이터가 마주하는 어려움은
“처음에는 아무리 영상을 업로드해도 조회 수가 쉽게 올라가지 않았다. 그래도 포기하지 않고 꾸준히 매일 영상을 업로드했다. 유튜브를 시작했던 2014년 당시에는 매일 영상을 업로드하는 채널이 거의 없었지만, 개의치 않았다. 유튜브 편집 방법도 영상을 검색해 직접 찾아보고, 편집 프로그램에서 이 버튼 저 버튼 눌러보면서 스스로 터득했다.”

채널은 주로 누가 보나, 인기 비결은
“댓글 비중은 10대가 높지만, 채널 구독자는 10대부터 60대까지 고르게 분포돼 있다. 꾸준함과 성실함이 인기 요인이라고 생각한다. 재밌는 영상을 올리는 채널은 많지만, 다양한 콘텐츠를 주기적으로, 꾸준히 올리는 채널은 생각보다 많지 않다.”

콘텐츠 아이디어의 영감은 어디서 얻나
“다양한 매체와 문화를 접한다. 책을 읽기도 하고 영화, 해외 드라마, 뉴스 등에 푹 빠지기도 한다. 또래 친구들을 만나면서 평소에 관심 없던 ‘내 영역’이 아닌 분야까지 관심을 넓힌다. 시청자 의견을 직접 받으면서 트렌드를 파악하기도 한다.”

1인 크리에이터가 되고 싶은 사람과 노하우를 공유한다면
“우선은 취미로 시작하라. 개인이 살면서 해 온 모든 것이 자신의 캐릭터가 될 수 있다. 남 눈치 보다가 새로운 시도할 기회를 놓치지 마라. 예를 들어서 빚이 1000만원이 있고 지원한 대학 입시에 모두 낙방한 사람이 있다고 하자. 이런 실패 자체도 다 하나의 캐릭터가 될 수 있다. 어려운 상황에서도 앞으로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이 영상 콘텐츠가 될 수 있다는 얘기다. 지금껏 내가 살아온 삶이 자신만의 고유한 콘텐츠가 되는 세상이다. 내 삶을 캐릭터화하는 것이다.”

이소연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