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 스토클 워커 디지털 문화 전문 저널리스트 ‘유튜버들’ ‘틱톡 붐’ 저자 / 사진 크리스 스토클 워커
크리스 스토클 워커 디지털 문화 전문 저널리스트 ‘유튜버들’ ‘틱톡 붐’ 저자 / 사진 크리스 스토클 워커

크리에이터 전성시대다. 유튜브, 페이스북 등 온라인 플랫폼에 사용자가 몰리면서 이들을 수요자로 한 크리에이터들이 급격히 늘고 있다. 누구나 자신의 관심사를 콘텐츠로 만들고 공유할 수 있다. 게임, 먹방(먹는 방송), 뷰티, 일상을 공유하는 브이로그 등 다루는 콘텐츠도 다양하다.

‘이코노미조선’은 영국 뉴캐슬대에서 디지털 콘텐츠 및 문화를 강의하는 크리스 스토클 워커(Chris Stokel-Walker) 저널리스트와 크리스털 아비딘(Crystal Abidin) 호주 커틴대 문화예술대 크리에이티브 예술 및 소셜 연구 부교수를 7월 26일 서면으로 인터뷰했다.

스토클 워커는 ‘유튜버들’ ‘틱톡 붐’을 쓴 작가이자 뉴욕타임스, ‘타임’ ‘와이어드’ 등에 기사를 쓰고 있는 디지털 문화 전문 저널리스트다. 아비딘은 디지털 인류학자로 크리에이터, 인플루언서 등 새로운 사회 문화를 연구한다. ‘인터넷 셀러브리티’ ‘인스타그램: 비주얼 소셜미디어 문화’ ‘틱톡과 젊은 문화’를 썼고, 2018년에는 ‘포브스’의 ‘아시아에서 영향력 있는 30세 이하 리더 30인’에 선정됐다. 다음은 일문일답.


크리에이터 전성시대라고 할 정도로 많은 크리에이터들이 활동 중이다

크리스 스토클 워커 “인터넷은 콘텐츠 제작의 혁명을 가져왔다. 과거 오프라인 중심으로 유통됐던 콘텐츠를 온라인 플랫폼으로 공유할 수 있게 되면서 새로운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됐고, 다양하고 많은 크리에이터가 등장했다. 유튜브, 틱톡 등 동영상 플랫폼은 말할 것도 없고, 게임 플랫폼 로블록스를 통해 많은 사람이 게임을 만들고, 스포티파이를 통해 음악을 공유한다.”


최근 인기가 많은 콘텐츠는

크리스 스토클 워커 “더 이상 어떤 콘텐츠가 인기가 많고 트렌드는 뭐다라고 말할 수 있는 시대가 아니다. 이제는 누구나 자신의 관심사를 콘텐츠로 만들고 공유할 수 있다. 그래도 꼽으라고 하면 게임, 뷰티,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는 브이로그 콘텐츠 정도다.”

크리스털 아비딘 “브이로그 콘텐츠가 최근 트렌드라고 생각한다. 아시아에선 이런 트렌드가 더욱 두드러지게 나타난다. 한국과 일본은 비교적 장시간 일하기 때문에 퇴근 후 저녁 요리를 하는 모습 등을 영상 콘텐츠로 만들어 유튜브 등 플랫폼에 공유한다. 이런 크리에이터들의 특징은 얼굴을 가리는 사람이 꽤 많다는 것이다.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지만, 자신이 누구인지 알려지면 혹시 나쁜 일이 생길 수 있다는 걱정 때문이다. 필리핀,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에서도 브이로그가 큰 인기다.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홈 브이로그 같은 장르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크리에이터의 대중화도 진행되고 있는데

크리스 스토클 워커 “과거 소설, 음악, 영상 등 콘텐츠를 만드는 크리에이터들은 전문성이 필요했고, 전통적인 매체를 통해 소비자에게 유통됐다. 그러나 현재는 누구나 크리에이터가 될 수 있다. 유튜브, 페이스북, 틱톡 등 개인 콘텐츠 공유 플랫폼이 등장했기 때문이다. 기존에 존재했던 게이트키퍼가 사라진 것이다. 이제 침실에서 거대한 비즈니스 및 엔터테인먼트 제국을 운영하는 게 가능해졌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에 다양한 영상 콘텐츠 편집 기능이 추가된 것도 크리에이터의 대중화를 이끌었다.”


크리스털 아비딘 호주 커틴대 문화예술대 크리에이티브 예술 및 소셜 연구 부교수 ‘인터넷 셀러브리티’ ‘인스타그램: 비주얼 소셜미디어 문화’ ‘틱톡과 젊은 문화’ 저자, 2018년 포브스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 30인’ / 사진 크리스털 아비딘
크리스털 아비딘 호주 커틴대 문화예술대 크리에이티브 예술 및 소셜 연구 부교수 ‘인터넷 셀러브리티’ ‘인스타그램: 비주얼 소셜미디어 문화’ ‘틱톡과 젊은 문화’ 저자, 2018년 포브스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 30인’ / 사진 크리스털 아비딘

남녀 크리에이터들의 차이가 있나

크리스털 아비딘 “과거 대부분 여자 크리에이터들은 일상생활을 공유하거나 물건을 사고파는 콘텐츠를 다뤄 ‘인플루언서’라고 불렸다. 이들은 온라인 플랫폼에서 많은 팔로어를 보유하며 영향력을 지니게 됐다. 반면 남자 크리에이터는 게임, 운동 등 여자에 비해 활동적인 콘텐츠를 다뤘다. ‘인플루언서=여자, 크리에이터=남자’라는 틀이 자리 잡은 것이다. 그러나 현재는 여자들도 크리에이터로 불리고 또 그렇게 불리기를 원한다. 크리에이터가 대중화되면서 그리고 뭔가를 만든다는 창의적이라는 개념이 들어가면서 크리에이터라는 단어를 더 선호하게 된 것이다.”


짧은 시간에 보는 숏폼 영상이 대세다

크리스 스토클 워커 “틱톡이 숏폼 영상의 인기를 주도했고 유튜브와 페이스북이 따라가고 있다. 이들이 숏폼 영상 크리에이터에 대한 지원도 강화하고 있다. 그러나 실질적으로 도움을 받는 크리에이터는 많지 않아 보인다. 개인적으로 콘텐츠 플랫폼들이 크리에이터들에게 더 많은 금전적 지원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 하나 생각해 볼 게 있다. 앞으로 숏폼 영상만으로 갈 것이냐다. 그렇지 않다. 틱톡은 크리에이터가 최대 3분 길이의 동영상을 게시할 수 있도록 했고, 추후 동영상 길이를 15분으로 늘릴 가능성도 있다. 영상이 지루하지만 않다면 10~15분짜리 영상도 충분히 사람들에게 인기를 얻을 수 있다.”


크리에이터로 성공하려면

크리스 스토클 워커 “추진력, 열정 그리고 훌륭한 비즈니스 감각이다. 사람들은 종종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유명 연예인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렇지 않다. 그들은 콘텐츠를 만들고 가장 적절한 플랫폼에 콘텐츠를 올리고 그에 따른 수익을 내는 기업가에 가깝다. 콘텐츠에 등장하는 크리에이터의 모습은 스스로 원하고 만든 캐릭터일 뿐이다. 즉, 크리에이터로 성공하려면 비즈니스에 깨어있어야 한다.”

크리스털 아비딘 “어떤 플랫폼을 이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우선 고급스러워야 한다. 사람들에게 뭔가를 보여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과장이나 과시는 조심해야 한다. 유튜브의 경우 고급스러움은 특출난 능력과 같다. 음악, 게임 등 한 분야에서 자신의 능력을 보여줘야 한다. 또 내가 속한 사회에서 독특하게 생각할 만한 또는 이국적인 콘텐츠를 다루는 것도 성공 비결로 꼽을 수 있다.”


크리에이터 양성 생태계도 조성된다

크리스 스토클 워커 “영상 콘텐츠를 만드는 방법, 유튜버가 되는 방법 등을 전문적으로 가르치는 아카데미는 이미 많다. 아이들뿐만 아니라 성인들도 이런 아카데미에 다닌다. 기본적으로 동영상을 만들고 어떻게 유튜브 등 플랫폼에 공유하고,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도록 전략을 짜는 것을 교육한다. 미국과 스웨덴 등 유럽 대학을 보면 유튜브 동영상을 만들고 유튜버가 되는 법을 가르치는 강좌도 있다.”

크리스털 아비딘 “중국 등 아시아 지역 대학에서도 유튜버가 되는 법 등의 수업이 있다. 사실 이런 과목은 홍보, 디지털 마케팅 또는 문화예술대학의 크리에이터 과정의 연장선에 있다.”


크리에이터 대중화가 사회에 미치는 영향은

크리스털 아비딘 “긍정적 그리고 부정적인 두 가지 영향을 생각할 수 있다. 우선 은퇴한 시니어들이 유튜브 등에서 크리에이터로 활동하고 있는데, 이는 일자리 창출은 물론 젊은 세대와 나이 든 세대 간 원활한 소통 차원에서 긍정적 역할을 한다. 부정적 역할은 사용자를 끌어들이기 위해 크리에이터들이 선정적이고 폭력적인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을 보는 연령층이 점점 낮아지면서 이는 상당히 중요한 사회적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박용선 기자, 김경림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