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막례 할머니는 “삶에서 새로운 재미는 무엇일까를 고민한다”며 “많이 웃으면서 즐겁게 사는 게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 박막례 할머니
박막례 할머니는 “삶에서 새로운 재미는 무엇일까를 고민한다”며 “많이 웃으면서 즐겁게 사는 게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 박막례 할머니

“젊어서 일만 할 때는 몰랐던 새로운 걸 경험하는 즐거움이 현재 내 삶의 원동력이다.” 구독자 수 132만 명에 달하는 ‘할머니 유튜버’ 박막례(74)씨는 9월 6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삶의 활력 요소로 즐거움을 꼽았다.

그는 한평생 가족을 위해 일만 하며 살았다. 과일 장사부터 가사 도우미, 공사장 백반집까지 안 해본 일이 없다. 마흔이 넘어 경기도 용인에 작은 식당을 열었지만, 자신을 위한 삶은 없었다. 매일같이 아침 일찍 식당에 나가 저녁 늦게까지 일했다.

그는 그렇게 일만 하며 살다, 나이 칠십인 2017년 치매에 걸릴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집안은 난리 났고, 이 소식을 들은 손녀의 제안으로 호주로 ‘치매 예방’ 여행을 떠났다.

“할머니, 이제 일만 하지 말고, 당신 삶의 의미를 찾으러 떠나요.” 손녀와의 호주 여행은 그의 삶을 180도 바꿔놨다. 손녀가 호주 여행 영상을 시작으로 그의 일상생활을 담은 영상을 유튜브에 올렸고, 이 영상들이 큰 인기를 얻은 것이다. 더구나 당시 국내에 칠십 넘은 ‘할머니 유튜버’는 그가 처음이었다. 그의 솔직하고 남의 눈치를 보지 않는 스타일은 단숨에 젊은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는 이후 약 30년간 운영하던 식당을 정리하고 손녀와 함께 본격적으로 유튜버로 나섰다. ‘유튜버 박막례’로 제2의 인생을 시작한 것이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박용선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