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영 한양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한양대 의대 학사·석사·박사 / 사진 한양대병원
김봉영 한양대병원 감염내과 교수
한양대 의대 학사·석사·박사 / 사진 한양대병원

정부는 11월 중 위드 코로나(With Corona·단계적 일상 회복)로 전환을 준비 중이다. 이에 따라 그동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실시한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이 대폭 완화될 전망이다. 정부 권고로 시행됐던 기업들의 재택근무 방침에도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코노미조선’은 10월 16일 김봉영 한양대병원 감염내과 교수와 인터뷰를 통해 위드 코로나 전환 시 기업들의 방역 대책에 대해 물었다. 김 교수는 “위드 코로나 이후 회사 내 집단 감염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기업 자체적인 방역 노력이 필요하다”며 “일례로, 마스크를 벗고 식사를 하는 점심시간의 경우 감염 가능성이 가장 크기 때문에 직원들이 한꺼번에 몰리지 않게, 식사 시간을 다르게 하는 탄력운영제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김 교수는 국내와 해외에서 실력을 인정받는 감염내과 전문의다. 그는 2019년 대한감염학회 학술대회에서 우수연제상을 받았고, 2020년에는 감염학 분야 글로벌 학술대회인 아이디위크(IDWeek)에서 국제연구자상을 수상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방역 전문가로서 ‘위드 코로나’를 어떻게 정의하나.
“위드 코로나는 코로나19 전파 방지에 방역 당국이 특수한 조치를 취하지 않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민 70% 이상이 코로나19 예방 백신을 맞았다는 것을 전제로 전파 가능성이 낮다고 보기 때문이다. 특히 위드 코로나 체제에서는 확진자 수는 중요하지 않다. 방역 당국은 치사율 관리에 중점을 두게 된다.”

변이 바이러스로 백신 효능이 떨어져도 위드 코로나가 가능한가.
“물론, 돌파 감염에 대한 우려가 있을 수 있다. 앞으로 강력한 새 변이 바이러스가 나타날 수도 있다. 그러나 통계적으로는 치사율이 크게 떨어지고 있다. 백신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의미다. 코로나19 초창기 약 1.5%였던 치사율이 최근에는 0.3%대로 크게 낮아졌다. 일각에서는 시간이 가면서 바이러스 자체가 약화됐다는 주장도 있지만,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치사율이 낮아졌다는 주장이 설득력이 높다고 본다. 현재로선 백신 효능이 없다고 볼 수 없다.”

위드 코로나 전환 시 기업들의 방역 대책은.
“기존과 동일하게 고강도의 제한을 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 코로나19 전파를 방지하는 효과는 있겠지만 코로나19 이전으로의 일상 회복이라는 위드 코로나 취지에는 반하기 때문이다. 다만 사내 집단 감염을 방지하기 위한 자율적인 방역 노력은 필요하다고 본다. 위드 코로나는 코로나19 종식을 의미하는 게 결코 아니기 때문이다. 회사 안에서도 코로나19가 확 퍼질 수 있다는 점을 인정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직원이 사무실에서 마스크를 벗는 등 방역 수칙을 한꺼번에 확 풀어버리면 안 된다. 많은 사람이 사무실에 모이더라도 손 씻기나 손 소독, 기침 예절, 마스크 착용 같은 기본 수칙은 지키는 게 필요하다. 기업들도 열이 나거나 기침이 심한 직원들이 상사 눈치를 보지 않고 쉴 수 있도록, 제도적으로 보장하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위드 코로나 다음 단계는.
“독감처럼 가는 게 최종 단계가 될 것이다. 독감의 경우 치사율이 0.1% 수준이다. 백신 효능이 개선되면서 코로나19 치사율이 점차 독감 치사율에 근접할 수 있다.”

그럼 매년 백신을 맞아야 하는 건가.
“독감 같은 경우 백신을 매년 맞는 사람도 있지만 백신을 맞지 않는 사람도 적지 않다. 독감에 걸려도 자연 치유되는 경우도 많다. 그런데 코로나19 같은 경우에는 매년 맞아야 할지 안 맞아도 될지에 대해 아직 분명하게 말할 단계가 아니다. 우리가 처음 경험하는 감염병이기 때문에 지금으로선 알 수 없다.”

심민관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