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뱅 샤를부아 캐나다 달하우지대 식품학 교수 캐나다왕립사관학교 경영학, 캐나다 퀘벡대 몬트리올캠퍼스 경영학 석사, 캐나다 셔브룩대 경영학 박사, 현 달하우지대 농식품분석연구소장 / 사진 실뱅 샤를부아
실뱅 샤를부아 캐나다 달하우지대 식품학 교수
캐나다왕립사관학교 경영학, 캐나다 퀘벡대 몬트리올캠퍼스 경영학 석사, 캐나다 셔브룩대 경영학 박사, 현 달하우지대 농식품분석연구소장 / 사진 실뱅 샤를부아

“푸드테크는 식품의 생산, 가공, 유통, 소비 등 전통적인 산업에 ‘기술’이라는 가치를 더하는 것이다.”

실뱅 샤를부아(Sylvain Charlebois) 캐나다 달하우지대 식품학 교수는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진행한 서면 인터뷰에서 푸드테크의 개념을 이렇게 설명했다. 현재 달하우지대 농식품분석연구소장직을 겸하고 있는 샤를부아 교수는 식품 유통 및 정책 전문가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스태티스타는 전 세계 푸드테크 시장 규모가 2019년 2203억달러(약 259조원)에서 2027년 3425억달러(약 402조원)로 약 56%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샤를부아 교수는 푸드테크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장기적인 시각과 전략, 그리고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선목 기자, 김혜빈 인턴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