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로 기옌 영국 케임브리지대 저지경영대학원장이 10월 29일 조선비즈가 주최한 ‘2021 글로벌 경제·투자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조선비즈 DB
마우로 기옌 영국 케임브리지대 저지경영대학원장이 10월 29일 조선비즈가 주최한 ‘2021 글로벌 경제·투자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 조선비즈 DB

“다음 산업혁명이 일어날 곳은 아프리카다.” “중국과 인도가 세계에서 가장 큰 소비 시장이 된다.” “남성보다 여성이 더 많은 재산을 축적할 것이다.” “노동자의 절반은 임시직 경제로 내몰린다.”

경제학과 지정학·사회학을 넘나들며 미래 사회에 대해 도발적인 발언을 던지는 마우로 기옌(Mauro F. Guillén) 영국 케임브리지대 저지경영대학원장은 세계적인 미래학자다. 글로벌 트렌드와 국제 비즈니스 전략 분야의 전문성을 인정받아 미국 와튼스쿨을 거쳐 현재는 케임브리지대에 재직 중이다.

미국 예일대에서 사회학 박사학위를, 스페인 오비에도대에서 정치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인구 구조의 변화에서부터 기술의 발달이 산업과 기업에 미치는 영향까지 폭넓은 연구 분야를 아우르며 독창적인 견해를 제시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뉴욕타임스(NYT), 월스트리트저널(WSJ), 이코노미스트 등에서 칼럼니스트로도 활동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출간한 저서 ‘2030 축의 전환’에서는 10년 후인 2030년에 어떤 세계가 펼쳐질지에 관한 그동안의 연구를 정리하기도 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정해용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