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민 VIG파트너스 대표 겸 파트너 서울대 계산통계학, 듀크대 푸쿠아경영대학원(MBA), 전 쌍용정보통신 근무, 전 LG인터넷 근무, 전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수석팀장 / 사진 VIG파트너스
이철민 VIG파트너스 대표 겸 파트너
서울대 계산통계학, 듀크대 푸쿠아경영대학원(MBA), 전 쌍용정보통신 근무, 전 LG인터넷 근무, 전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수석팀장 / 사진 VIG파트너스

올해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가장 큰 이슈는 이커머스 업체 쿠팡의 미국 뉴욕 증시 상장이었다. 쿠팡은 올해 3월 시가총액(시총) 100조원을 인정받으며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입성했다. 100조원이라는 숫자를 두고 스타트업 업계에서는 환호한 반면, 기존 이커머스 관계자들은 충격에 빠졌다. 쿠팡은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4조원이 넘는 누적 적자를 낸 상태였다. 매년 대규모 적자를 내고 있는 기업이 국내 시총 2위에 해당하는 기업 가치를 인정받은 데 대해, 투자은행(IB) 업계에서는 다양한 분석을 제시해 왔다.

사모펀드 운용사 VIG파트너스의 이철민 대표 겸 파트너는 최근 조선비즈와 인터뷰에서 ‘쿠팡 신드롬’의 원인을 미래에 확장 가능한 시장 규모, 즉 ‘TAM(Total Addressable Market)’에서 찾았다. VIG파트너스는 2005년 설립된 보고펀드를 모태로 한 사모펀드 운용사로, 버거킹과 BC카드, 동양생명 등의 경영권을 인수 후 매각해 성공적인 엑시트(투자금 회수) 사례를 남긴 바 있다.

TAM이란 기업이 향후 영위할 것으로 예상되거나, 영위할 가능성이 있는 사업의 전체 규모를 의미한다. 이 대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나타난 유동성 확대 국면에서 전 세계 자금이 성장주에 집중되고 있다며, 성장주의 기업 가치가 급등한 배경을 이해하려면 TAM의 개념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5~10년 후 성장성이 높은 기업을 일찌감치 알아보기 위해서는 TAM의 확장성을 미리 가늠해야만 한다는 이야기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노자운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