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오키 슌스케(靑木俊介)유카이공학 창업자 겸 CEO 도쿄대 공학부 계수공학과, 전 인터넷 벤처회사픽시브(pixiv)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 유카이공학
아오키 슌스케(靑木俊介)유카이공학 창업자 겸 CEO 도쿄대 공학부 계수공학과, 전 인터넷 벤처회사픽시브(pixiv) 최고기술책임자(CTO) 사진 유카이공학

“‘쿠보(Qoobo)’는 꼬리가 달린 쿠션형 테라피(therapy·치료) 로봇입니다. 살짝 쓰다듬으면 살랑살랑 꼬리를 흔들죠. 많이 쓰다듬으면 세게 휘휘 휘둘러요. 때로는 변덕스럽게 (기분 내키는 대로) 꼬리를 흔들기도 하지요. 동물처럼 사람을 위로합니다. ‘쿠보’의 ‘꼬리 테라피’로 마음을 위로하는 하루를 시작하세요.”

일본 로봇 제조 벤처회사 ‘유카이공학(Yu-kai Engineering)’이 만든 로봇 ‘쿠보’의 소개 동영상이다. 1분 남짓한 동영상은 2017년 공개 직후 일주일 만에 1000만 재생 건수를 달성했을 정도로 화제가 됐다. 2007년 설립된 유카이공학은 쿠보 외에도 입에 손가락을 집어넣으면 아기나 동물들처럼 살짝 깨무는 로봇 ‘아마가미 하무하무(Amagami Ham Ham)’, 인체 감지 센서를 내장해 가족 구성원끼리의 대화를 장려해 주는 로봇 ‘보코 에모(BOCCO emo)’ 등 ‘공감형 로봇’을 잇달아 출시해 국내외의 관심을 끌고 있다. 

아오키 슌스케(靑木俊介)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4월 21일 ‘이코노미조선’과 화상 인터뷰에서 “무엇이든 할 줄 아는 똑똑한 로봇도 좋지만, ‘사람의 마음을 위로하는 로봇도 있으면 좋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음은 아오키 CEO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윤희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