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기환 신세계L&B영업담당 상무 전 이마트 바이어, 전 중국 이마트 매입부장,전 트레이더스 매입부장채승우 객원기자
마기환 신세계L&B영업담당 상무 전 이마트 바이어, 전 중국 이마트 매입부장,전 트레이더스 매입부장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예전에도 와인이 대중화됐다는 말은 종종 했지만 코로나19 시기를 거치면서 와인은 진정으로 ‘누구나 쉽게 즐기는 술’이 됐다. 와인을 접하는 나이가 어려질수록, 와인 인구가 많을수록 자연스러운 수순이다. 몇 년 전만 해도 ‘콜키지 프리’라는 단어가 생소했는데, 이제 누구나 그 뜻을 알지 않는가.”

마기환 신세계L&B 영업담당 상무는 6월 8일 서울 광장동의 신세계L&B 본사에서 ‘이코노미조선’과 만나 ‘와인 전성시대’가 놀랍다면서도 한국인의 와인 사랑은 계속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국내 와인 수입사 1위인 신세계L&B는 지난해 매출 1999억원을 기록했다. 2019년 1072억원이었던 매출이 2년 새 약 두 배 성장한 것이다. 2016년에 한남동과 청담동에만 있던 신세계L&B의 와인 판매 직영점인 ‘와인앤모어’는 올해 총 46개 점으로 늘었다. 다음은 마 상무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다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