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하봉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수석 부회장 현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식음료부 총괄 디렉터,현 와인인문학 연구소 소장정하봉
정하봉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수석 부회장 현 소피텔 앰배서더 서울식음료부 총괄 디렉터,현 와인인문학 연구소 소장 사진 정하봉

‘7만7675t’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을 거치면서 국내에서 ‘국민 주류’로 손꼽히는 소주와 맥주를 제치고 와인이 가장 많이 수입한 주종 1위에 2년 연속 올랐다(2021년 기준). 와인 유통 채널이 확대되고 종류나 가격 면에서 선택의 폭이 넓어지면서 ‘고급술’이라는 인식이 강했던 와인은 이미 대중화된 지 오래다. 여기에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을 가지 못하는 대신 식도락(食道樂)으로 대리만족하는 분위기, 가성비를 따지기보다 신선한 자극을 찾는 소비자들의 요구가 반영되면서 과거에는 접하지 못했던 독특한 와인들도 국내에 많이 수입되고 있다. 

국내 와인 수입 규모는 매년 신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관세청 수출입무역통계에 따르면 와인 수입 규모는 2017년 2억1004만달러(약 2743억원)에서 2020년 3억3002만달러(약 4310억원), 2021년에는 5억5981만달러(약 7311억원)로 급증했다. 

정하봉 한국국제소믈리에협회 수석 부회장은 “와인 수입 규모가 역대치를 달성한 이유는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무궁무진한 선택지 때문”이라면서 “최근에는 와이너리의 철학과 스토리를 음미하며 마실 수 있는 ‘내추럴 와인(natural wine)’, 동유럽 등 생소한 지역의 와인 등도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이코노미조선’은 6월 15일 정 부회장과 와인 시장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인터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전효진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