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경욱 스펙터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고려대 물리학, 대학생 공동구매 플랫폼 ‘타운컴퍼니’ 창업자 사진 스펙터
윤경욱 스펙터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 고려대 물리학, 대학생 공동구매 플랫폼 ‘타운컴퍼니’ 창업자 사진 스펙터

이직을 준비하는 직장인의 마음은 마냥 편하지 않다. ‘나 몰래 평판 조회를 해서 지금 다니는 회사에 소문이 나면 어쩌나?’ ‘잘 모르는 사람한테 내 평판을 물어봐서 안 좋은 말만 나오면 어떡하나?’ ‘말솜씨가 없어서 면접만 보면 떨어지는데 어쩌나?’ 등 마음에 걸리는 것만 해도 여러 개다. 물론 구직자만 고민하는 건 아니다. 기업 입장에서도 꼭 맞는 경력자를 찾는 게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지원자 평판 조회 플랫폼’을 운영하는 스펙터는 구직자와 기업의 이러한 고민에서 출발한 HR(인력관리)테크 스타트업이다. 기업은 지원자의 이름과 전화번호를 입력하고 지원자의 허락을 받으면 평판을 조회할 수 있다. 등록된 평판이 없을 경우 기업이 지원자에게 요청하면, 지원자가 함께 일했던 사람들에게 평판 작성을 부탁하면 된다. 지원자 입장에서는 지인들의 글을 통해 자신의 업무 스타일이나 성격을 자세히 소개할 수 있어 좋고, 기업 입장에서는 어렵지 않게 평판 조회할 수 있는 데다, 개인정보 침해 같은 법적인 문제를 피할 수 있어 안심이다. 2021년 1월 출시 후 현재까지 8000개 이상의 기업이 가입했고, 1800개 기업이 매월 고정적으로 평판 조회를 이용 중이다.

‘이코노미조선’과 7월 19일 서울 역삼동 과학기술회관에서 만난 윤경욱 스펙터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는 “기술을 통해 정보의 비대칭성을 해결하고 공정한 채용 시장을 만들어 나가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일을 잘하는데 겸손한 직원들은 자기 PR을 못해 이직을 잘하지 못하고, 자기 PR만 잘하는 친구들은 좋은 직장에 척척 붙는 걸 보고 불공정하다고 생각했다”며 “기업 입장에서도 현명한 의사결정을 하려면 정보가 많아야 하는데, 이력서와 면접에 의존할 수밖에 없어 힘들다고 느꼈다”고 창업 이유를 설명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안소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