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서니 클로츠 UCL 경영대학원 경영학과 부교수 아이오와 주립대 교통·물류학, 크레이튼대 MBA,오클라호마대 조직행동·인적자원관리학 박사,전 텍사스 A&M대 메이스 경영대학 경영학과 부교수,전 오리건주립대 경영학과 부교수 사진 앤서니 클로츠
앤서니 클로츠 UCL 경영대학원 경영학과 부교수 아이오와 주립대 교통·물류학, 크레이튼대 MBA,오클라호마대 조직행동·인적자원관리학 박사,전 텍사스 A&M대 메이스 경영대학 경영학과 부교수,전 오리건주립대 경영학과 부교수 사진 앤서니 클로츠

코로나19 팬데믹(pandemic·감염병 대유행)이 전 세계를 덮친 가운데 미국에서 제 발로 직장을 관두는 이들이 급증했다. 미국 노동통계국(BLS)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3월 한 달 동안 미국에서 무려 454만여 명이 퇴사했는데, 이는 2000년 12월 통계 작성 이후 최다였다. 퇴직률(전체 노동력 대비 퇴직자 비율)은 3.0%를 기록했다.

이런 사태를 두고 ‘대퇴직(Great Resignation)’이라는 용어를 만들어낸 앤서니 클로츠(Anthony Klotz)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 경영대학원 경영학과 부교수는 최근 ‘이코노미조선’과 서면 인터뷰에서 “팬데믹 기간 자발적 퇴사자가 늘면서 기업은 인재 영입과 유지를 위해 유연한 근무 스케줄, 재택근무 등을 도입했다”며 “이런 변화에 필요한 기술을 제공하는 HR(인력 관리)테크가 지금 뜨는 이유”라고 분석했다.

그렇다면, 기업이 뛰어난 인재를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뉴질랜드 오클랜드대 경영대학원에서 기업의 인재 영입과 관련한 강의와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는 레이철 라이트 이사는 “인재는 자기 ‘가치’를 찾기 바란다”며 “기업은 이를 위한 지속가능성 정책, 경력 개발을 지원하는 정책, 순환 근무의 유연화와 원격 근무 도입 등 다양한 방안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선목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