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서울대 동양사학과, 정치학 석·박사, 전 중국 베이징대 현대중국연구센터 객원연구원,전 중국 난카이대 정치학과 방문학자,전 미국 하버드대-옌칭연구소 방문학자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조영남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서울대 동양사학과, 정치학 석·박사, 전 중국 베이징대 현대중국연구센터 객원연구원,전 중국 난카이대 정치학과 방문학자,전 미국 하버드대-옌칭연구소 방문학자 사진 채승우 객원기자

“시진핑 1인 지배 체제가 첫발을 뗐다. 당장 5년 후도 내다보기 어려울 정도로 중국의 정치 체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졌다.” 30년간 중국의 통치 체제를 연구한 조영남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제20차 전국대표대회(당대회) 폐막 직후인 10월 24일 인터뷰에서 이같이 전망했다. 

시진핑은 공산당이 지배하는 중국에서 당 총서기 3연임을 확정 지어 장기 집권의 길을 열었다. 이변이 없는 한 내년 3월 국가주석 3연임도 이뤄진다. 지난 40년 동안 10년 주기로 리더십을 교체한다는 중국 정치 불문율이 이번 제20차 당대회에서 깨졌으며, 계파 간 균형과 타협의 상징이었던 상무위원도 모두 시진핑 측근들로 채워졌다. 마오쩌둥 시대 문화대혁명 같은 1인 지배 체제의 리스크가 재현되는 것을 막기 위해 덩샤오핑이 도입한 집단 지도 체제가 무너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조 교수는 “미국과의 패권 경쟁에 대비해 시진핑은 산업 기반을 다지며 장기전에 돌입할 것”이라며 “한국은 미·중 갈등에 휘말리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이용권 구매

일부 기사의 전문 보기는 유료 서비스입니다.
로그인 후 이용권을 구매하시면 기사 전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김우영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