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컬레이드 프리미엄 럭셔리 플래티넘 트림의 외관. 사진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프리미엄 럭셔리 플래티넘 트림의 외관. 사진 캐딜락

캐딜락의 초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에스컬레이드는 ‘SUV의 제왕’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압도적인 차체 크기에서 느껴지는 위압감과 더불어 고급스러운 디자인 덕에 ‘아메리칸 럭셔리’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미국에선 유력 정치인의 경호 차량으로도 종종 쓰인다.

국내에서도 캐딜락 판매량의 20%가량을 에스컬레이드가 차지하고 있다. 플래그십 세단 CT6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판매된다. 캐딜락은 지난 7월 한국 시장에 7년 만에 풀체인지된 신형 에스컬레이드를 출시했다. 스포츠 플래티넘과 프리미엄 럭셔리 플래티넘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됐는데, 엔진 타입 등 구체적인 제원은 같고 디자인만 다소 다르다. 에스컬레이드 프리미엄 럭셔리 플래티넘 트림을 서울에서 용인까지 80㎞가량 몰아봤다.

전면은 크롬을 사용한 가로형 바 패턴의 ‘갈바노 그릴’이 과감한 인상을 준다. 스포츠 플래티넘 트림의 경우에는 크롬 그릴 대신 그물 모양의 검은색 그릴을 탑재해 역동성을 더욱 강조했다고 한다. 두 트림 모두 LED 헤드램프는 기존 세로형에서 가로형으로 바뀌었다.

측면에서 살펴보면 전면에서 봤을 때보다 차체가 더욱 크게 느껴진다. 에스컬레이드의 전장(차의 길이), 전폭(차의 폭), 전고(차의 높이)는 각각 5380㎜, 2060㎜, 1945㎜다. 이전 모델 대비 전장은 200㎜ 길어졌다. 수직 형태의 후면 테일램프는 약 1m에 이른다. 트렁크 적재 공간은 기본 722L이며, 3열을 접으면 2065L, 2열까지 접으면 3427L다.

2열에 타기 위해 문을 열면 전동식 사이드 스텝이 나타나 편하게 차에 오르내릴 수 있다. 전동식 사이드 스텝이 없었다면 차에 오르내리기 다소 불편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1열 헤드레스트 뒤쪽에 배치된 2개의 고화질 12.6인치 터치스크린이다. 2열 승객들을 위한 배려인데, 탑승자의 눈높이에 맞게 위아래 각도 조절이 가능하다. HDMI 또는 C타입의 USB 포트를 통해 휴대전화와 연동할 수 있다.

내부에 들어서면 특히 넓은 공간이 여실히 느껴진다. 내부 공간에 영향을 주는 휠베이스는 3071㎜로 이전 모델 대비 130㎜ 늘었다. 보통 3열 좌석의 경우 대부분 차는 레그룸이 좁아 앉기 힘든 경우가 많은데, 에스컬레이드의 경우 보통의 좌석처럼 편하게 앉을 수 있었다. 3열 레그룸은 886㎜다. 이전 모델과 비교해서도 약 40% 증가했다. 3열 좌석은 레그룸뿐 아니라 폭도 넉넉했다. 가로로 앉아도 다리를 쭉 뻗을 수 있을 정도였다.

운전석에 앉으면 시트 포지션이 굉장히 높게 느껴진다. 이 덕분에 도로 위에 있는 다른 SUV들이 작아 보일 정도로 전방 시야가 편하게 확보된다.


에스컬레이드 트렁크 적재 공간은 기본 722L이며, 3열을 접으면 2065ℓ, 2열까지 접으면 3427L까지 늘어난다. 사진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트렁크 적재 공간은 기본 722L이며, 3열을 접으면 2065ℓ, 2열까지 접으면 3427L까지 늘어난다. 사진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운전석. 사진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운전석. 사진 캐딜락

최초 기술 대거 탑재

대시보드에는 세계 최초로 LG의 38인치 커브드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화면은 크게 세 부분으로 나뉘며 터치식으로 조작할 수 있다. 운전자를 기준으로 좌측 디스플레이는 헤드업 디스플레이에 표시되는 정보를 조절할 수 있다. 중앙에 배치된 클러스터는 주행에 필요한 기본 정보가 표시된다. 운전자 기준 우측의 디스플레이는 내비게이션, 무선 애플 카플레이(Apple CarPlay) 및 무선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 등 차량 이용 관련 편의 기능 전체를 제어할 수 있다.

에스컬레이드에는 6.2L V8 가솔린 직분사 엔진이 탑재돼 최고 출력 426마력, 최대 토크 63.6㎏·m의 강력한 성능을 낸다. 대형 엔진이 탑재됐음에도 불구하고 실내에선 엔진음이 거의 들리지 않을 정도로 정숙하다. 다만 급가속 시에는 엔진음이 실내에서도 들린다.

차체 무게가 2785㎏에 달하지만 예상했던 것보다 가볍게 움직였다. 부드러운 변속과 함께 빠르게 속도를 붙였고, 제동력도 나쁘지 않다. 급가속해도 만족스러울 만큼 속도가 붙는다. 브레이크를 밟으면 미끄러지듯 부드럽게 멈춰 서는데, 밀린다는 느낌도 거의 없다. 경사진 커브 길에서도 속도를 차근차근 붙여나간다.

과속방지턱도 지그시 밟고 지나간다. 이전 모델의 경우 서스펜션이 지나치게 딱딱해 승차감이 다소 불편했으나 이번 모델은 그런 점을 느끼기 힘들었다. 이번 모델에는 에어 라이드 어댑티브 서스펜션(Air Ride Adaptive Suspension)이 적용돼 적재 무게와 주행 상황, 승하차 및 주차 시 최대 75㎜까지 높낮이를 자동으로 조절해준다. 멀티링크 독립 리어 서스펜션(Mutilink Independent Rear Suspension)도 적용돼 뒷좌석 승차감을 더욱 안정적으로 잡아준다.

신형 에스컬레이드는 안전 및 편의사양도 대거 탑재했다. 주행 중 위험한 상황이 생기면 시트 진동을 통해 알림을 주는 햅틱 안전 경고 시트(Safety Alert Seat)와 더불어 전방 보행자 긴급 제동(Front Pedestrian Braking), 전방 충돌 경고(Forward Collision Alert), 후방 보행자 경고(Rear Pedestrian Alert), 후방 통행 경고(Rear Cross Traffic Alert), 앞좌석 안전벨트 자동 조임 시스템(Automatic Seat Belt Tightening) 등이 탑재됐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daptive Cruise Control) 및 차선 유지 보조(Lane Keep Assist with Land Departure Warning), 자동 주차 보조(Automatic Parking Assist with Braking), 오토 홀드(Auto Hold), HD 서라운드 비전(HD Surround Vision) 등도 편안한 주행을 지원한다.

에스컬레이드 실내에는 업계 최초로 AKG 스튜디오 레퍼런스 사운드 시스템(AKG Studio Reference Sound System)이 적용됐다. AKG는 세계 정상급 뮤지션들이 애용하는 마이크와 헤드폰을 제작하는 브랜드다. 에스컬레이드 실내 곳곳에 36개의 스피커가 탑재됐다. 주행 중 음악을 틀어보니 깨끗하고 선명했다.

공인 연비는 복합 연비 기준 리터당 6.5㎞인데, 실제 연비는 이보다 적은 5.2㎞가 나왔다. 판매 가격은 1억5357만원이다.

변지희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