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엔 터보 GT. 사진 고성민 기자
카이엔 터보 GT. 사진 고성민 기자

‘포르셰 GT’는 쟁쟁한 포르셰 슈퍼카 가운데서도 고성능을 상징하는 이름이다. 포르셰가 올해 3월 출시한 ‘카이엔 터보 GT’는 2007년 단종한 ‘카레라 GT’ 이후 15년 만에 GT의 이름을 이어받았다. 기본 카이엔에 고성능을 입힌 ‘터보’ 모델보다 더 강력해졌다. 최고 출력이 650마력에 달해 제원만 보고선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맞는지 고개를 갸우뚱하게 한다.

카이엔 터보 GT를 타고 5월 3일 서울 삼성동에서 출발해 올림픽대로, 자유로를 거쳐 고양시 일산동구까지 왕복 약 80㎞를 달렸다. 5월 열린 ‘포르쉐 월드 로드쇼 2022’ 행사에서는 이 차를 타고 용인 스피드웨이 서킷도 달려봤다.

우선 카이엔 터보 GT 외관을 보면, 전장이 4940㎜, 전폭이 1995㎜로 차체가 크다. 전장과 전폭만 보면 현대차 팰리세이드(전장 4995㎜, 전폭 1975㎜)와 비슷한데, 전고는 1620㎜로 팰리세이드(1750㎜)보다 130㎜ 낮다. 카이엔은 기본 모델도 전고가 1696㎜로 낮은 편인데, 터보 GT는 쿠페형 SUV라서 전고가 더 낮다. 이는 차체가 넓고 길고 낮다는 뜻이다. 후면을 보면 쿠페형 SUV 특유의 활동적이고 매끈한 인상이 확연히 느껴진다. 전면부는 헤드램프가 한눈에 봐도 ‘포르셰구나’ 싶다. 그릴은 전면을 꽉 채울 정도로 양옆으로 넓어서 독특한 인상을 풍긴다.

쿠페형 SUV는 2열 지붕이 깎여 천장 높이가 낮다. 카이엔 터보 GT 2열에 키 175㎝의 기자가 앉아보니 머리 위로 주먹 하나가 남아 별다른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았다. 2열에 아이들이 탄다면 편안할 테고, 키가 큰 성인이 타면 불편할 수 있다. 

제원을 살펴보면, 카이엔 터보 GT는 이전 고성능 모델인 카이엔 터보 쿠페보다 92마력 높은 최고 출력 650마력을 발휘한다. 최대 토크는 이전 모델보다 8.1㎏·m 증가한 86.7㎏·m이며, 제로백(시속 0㎞에서 100㎞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3.3초로 0.6초 단축됐다. 최고 속도는 14㎞/h 증가한 300㎞/h에 달한다. 포르셰는 성능 향상을 위해 카이엔 터보 쿠페 엔진에서 크랭크축, 피스톤, 커넥팅 로드, 타이밍 체인 등 핵심 요소를 모두 새 부품으로 바꿨다. 이를 통해 현재 포르셰에서 가장 강력한 8기통 유닛 V8 엔진을 탑재했고, 특별 개발된 피렐리의 22인치 P 제로 코르사(P Zero Corsa) 퍼포먼스 타이어를 장착했다. 

시동을 걸면 스포츠카다운 경쾌한 배기음이 울린다. 카이엔 터보 GT의 주행 모드는 노멀과 스포츠, 스포츠플러스, 인디비주얼(individual) 등이 있다. 인디비주얼 모드는 운전자가 자신의 성향에 따라 차량의 설정을 구성하는 것이다. 우선 일반 모드로 놓고 주행했다. 가속 구간에서 액셀을 힘껏 밟으니 650마력의 엔진이 거뜬히 가속했다. 급가속할 때를 제외하면 배기음이 크게 들리지 않고 흔들림도 적었다. 에어 서스펜션이 노면 충격을 흡수하고, 배기음은 적당히 절제돼 요란하게 주행한다는 느낌을 주지 않는다. 어린아이를 태운 아빠가 주행한다고 가정하고 운전했을 때도 손색이 없어 보였다. 일반 모드에서만큼은 ‘가족을 위한 슈퍼카’ 카이엔의 모습을 계승하는 듯했다.


1 카이엔 터보 GT 전면. 2 실내. 3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주행하고 있는 카이엔 터보 GT(최후미 차량). 사진 고성민 기자
1 카이엔 터보 GT 전면. 2 실내. 3 용인 스피드웨이에서 주행하고 있는 카이엔 터보 GT(최후미 차량). 사진 고성민 기자

카이엔 터보 GT 진가는 스포츠·스포츠플러스 모드에서 나온다

스포츠 모드와 스포츠플러스 모드로 바꿔보니 괴물이 깨어났다. 배기음이 한결 날카로워졌고, 액셀을 밟을 땐 일반 모드보다 두 배는 빠르게 치고 나가는 듯했다. 아울러 주행 모드를 노멀, 스포츠, 스포츠플러스로 바꾸면 점차 지상고가 낮아지며 차체도 슈퍼카다운 모습으로 변한다. 노멀 모드가 온순한 편이라 그런지 주행감에서 확 차이가 난다.

서킷에서 카이엔 터보 GT를 스포츠플러스 모드로 설정하고 액셀을 힘껏 밟으니, 배기음이 대기를 울리며 650마력의 힘이 뿜어져 나왔다. 서킷의 직선 구간에서 풀액셀로 최고 시속 200㎞ 안팎까지 최대한 빠르게 속도를 올렸는데, 카이엔 터보 GT는 지친 기색이 없었다. 

이 차의 제로백은 3.3초다. 시속 200㎞ 정도 속도에서 인스트럭터의 지도에 따라 풀브레이크로 급감속해보니 브레이크가 속도를 확 낮춰줬고, 주행 속도를 감안했을 때 운전자에게 주는 충격도 작았다. 이 차가 SUV라는 사실을 잠시 잊을 정도였다.

특히 코너링 구간에선 고속에서도 부드럽게 트랙을 빠져나갔다. 포르셰의 테스트 드라이버 라스 케른은 카이엔 터보 GT를 타고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페 서킷에서 SUV 부문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20.832㎞를 7분 38.9초 만에 주파하며 2019년 아우디 RS Q8이 수립한 기록(7분 42.2초)을 경신했다. 민첩한 방향 전환과 가속이 증명된 차인 셈이다. 라스 케른은 “급격한 커브 구간에서도 흔들림이나 언더스티어(차량이 코너를 돌 때 스티어링휠을 돌린 각도보다 차량의 회전 각도가 커지는 현상) 없이 민첩한 방향 전환이 가능할 정도로 완벽한 제어가 가능한 운전자 중심의 차”라고 표현했다.

실내는 8방향으로 조절할 수 있는 스포츠 시트, 터보 GT 전용 알칸타라 시트 센터 패널, 헤드레스트의 터보 GT 레터링 등이 특징이다. 스티어링휠도 알칸타라 소재를 적용해 그립감을 높였고, 스티어링휠 12시 방향에는 노란색의 포인트를 넣었다. 차세대 포르셰 커뮤니케이션 매니지먼트(PCM) 시스템이 탑재돼 애플 카플레이(Apple CarPlay), 애플 뮤직, 애플 팟캐스트는 물론 안드로이드 오토(Android Auto)를 지원한다. 

카이엔 터보 GT의 가격은 2억4680만원이다.

고성민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