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주행 모습. 현대차
현대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 주행 모습. 사진 현대차

2018년 출시된 현대차 ‘팰리세이드’는 그동안 수입 브랜드 모델 중심이던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시장에 토종 브랜드의 영역을 넓힌 모델이다. 당초 현대차는 팰리세이드를 대형차 수요가 많은 미국 전략차종으로 개발했지만, 국내에서도 수요가 많이 늘어나면서 팰리세이드는 현대차의 판매고와 수익성을 모두 끌어올리는 효자 모델이 됐다. 안정적인 주행 능력과 최대 8명이 탑승할 수 있는 여유로운 공간에 경쟁 모델보다 합리적인 가격을 내세운 전략이 국내외 시장에 모두 적중했다.

현대차는 4년 만에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을 통해 디자인은 물론 주행감에서도 팰리세이드를 상당히 진화시켰다. 새로운 팰리세이드를 시승했다.


승차감 개선하고 차체 강성 높여

이번 부분 변경을 통해 가장 크게 달라진 것은 전면 디자인이다. 사각형 크롬 패턴들이 철갑처럼 자리 잡은 라디에이터 그릴이 좌우로 더 넓어졌고, 양 끝에는 두툼한 헤드램프가 세로로 이어져 강인한 인상을 준다. 그릴을 감싸는 크롬 테두리는 직선으로 이어져 깔끔하고 정돈된 느낌이다. 이전 모델과 차 높이(1750㎜)는 같지만, 디자인 변경만으로 차가 더 높아 보이는 효과를 낸다. 전면 디자인이 바뀌면서 차 길이는 이전보다 15㎜ 길어진 4995㎜다. 측면과 후면 디자인은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팰리세이드’ 내부. 사진 현대차
‘팰리세이드’ 내부. 사진 현대차

내부 디자인은 송풍구 디자인을 바꿔 큰 변화를 줬다. 기존 모델은 중앙 2개와 좌우 2개 송풍구가 나뉘어 있었는데, 이번에는 스티어링 휠 오른쪽에서 조수석 끝까지 송풍구를 길게 연결해 세련된 느낌을 준다. 송풍구의 변화만으로 공간도 훨씬 여유 있어 보인다.

내부 마감재도 이전 모델보다 고급 소재를 많이 사용했다. 기존에 10.2인치였던 중앙 디스플레이는 12.3인치로 커졌다. 룸미러는 거울이 아니라 카메라로 후면을 볼 수 있는 형식이다.

차체가 크지만, 시동을 켜고 출발할 때, 속도를 높일 때 무게감이 많이 느껴지지 않는다. 가속이 아주 부드럽지도 가속페달을 밟는 대로 쭉쭉 속도를 높이는 즉각적인 응답성을 보여주지도 않지만, 주행력은 충분한 편이다. 포장도로뿐 아니라 오프로드도 어렵지 않게 지날 것 같다. 가속하고 급하게 속도를 줄일 때도 밀리거나 쏠리는 느낌이 크지 않다. 과속방지턱을 지나거나 노면이 고르지 않은 거리에서도 승차 안정감이 좋다. 주행 모드는 컴포트·스포츠·에코·스마트 등 4가지인데, 고속도로에서 스포츠 모드로 주행하면 날렵한 주행감이 한층 강화된다.

가솔린 모델은 V6 자연 흡기 엔진이 장착돼 최고 출력 295마력, 최대 토크 36.2㎏.m의 성능을 낸다. 배기량은 3778㏄, 복합 연비는 9.3㎞/L다.

특히 가족형 SUV로 불리는 팰리세이드는 앞좌석뿐 아니라 뒷좌석 승객의 만족도도 중요한 모델인데, 이 부분에 상당히 신경을 썼다는 생각이 든다. 뒷좌석에 동승한 지인은 대형 SUV치고 승차감이 안락하다며 흔들림도 크지 않았고 평가했다. 이 탑승자는 단순히 공간이 넓기만 한 차가 아니라 편하고 아늑한 차인 것 같다며 2열 시트 조절과 통풍 기능도 만족스럽다고 했다. 새로운 팰리세이드는 3열 좌석에도 열선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승차감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쇼크업 소버(차량 스프링의 진동을 억제해 안전성과 승차감을 높이는 장치)’를 개선해 부드러운 주행 감각을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쇼크업 소버에는 댐퍼(진동 흡수 장치) 움직임 속도를 제어하는 고정 밸브만 있었지만, 새로운 모델에는 진동의 주파수를 제어해 험로에서도 주행감을 개선하는 슬라이딩 밸브를 추가했다는 것이다. 속도가 높은 구간에서 작은 진동도 더 많이 제어하고 험로에서 차체를 안정적으로 잡아준다는 의미다.


방향지시등 켜면 알아서 차선 변경

버튼으로 2~3열 좌석을 쉽게 접을 수 있는데, 좌석을 접으면 트렁크 바닥과 평평하게 연결돼 ‘차박(차에서 숙박)’ 활용성이 높아 보인다. 다만 3열 시트는 성인이 앉기에는 다소 비좁다.

실내로 유입되는 소음도 매우 작은 편이다. 현대차는 더 두꺼운 흡음재를 넣고 충격 흡수 장치를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차체 측면과 바닥에 보강재를 추가해 차체 강성을 높여 안전성도 강화했다. 승객을 더 안전하게 보호하는 동시에 2024년부터 강화되는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측면 충돌 시험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조치이기도 하다.

고속도로에서 운전자의 주행을 돕는 편의사양도 활용도가 높다. 팰리세이드에는 이전 모델보다 업그레이드된 시스템 ‘주행 보조 2(HDA2)’가 적용됐는데, 앞차와 일정한 간격을 유지하고 차선을 유지하면서 스스로 차로를 달리는 기능뿐 아니라 방향지시등을 켜면 알아서 차선을 변경한다.

차 내 간편결제,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 스마트폰으로 문을 여는 디지털키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차 밖에서 원격으로 주차와 출차할 수 있는 스마트 주차 보조가 추가됐지만, 차체가 커서 공간이 아주 넓은 주차장이 아니고서는 사용하기 쉽지 않다. 실내 USB 포트가 충분해 편리하고, 주행 시간이 길어지면 운전자의 주의 수준이 낮아졌다고 판단해 휴식을 권유하거나 마사지 모드를 활성화할 수 있다.

가격 부담은 좀 커졌다. 가솔린 3.8 모델 가격(개별소비세 3.5% 기준)은 3867만~5069만원, 디젤 2.2는 4014만~5216만원이다. 이전 모델보다 가격이 200만원 이상, 최상위 트림의 경우 400만원 넘게 올랐다.

연선옥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