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i7 충전 중이다. 사진 박진우 기자
BMW i7 충전 중이다. 사진 박진우 기자

BMW의 기함(플래그십) 7시리즈가 전동화라는 새로운 시대를 맞았다. 지금까지 BMW는 소형이나 중형, 해치백이나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등 다른 크기와 형태의 순수 전기차를 선보인 적은 있지만, 브랜드의 얼굴이자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플래그십에 100% 배터리 전기차를 추가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자동차의 전동화에 대한 생각은 저마다 다를 것이다. 어떤 이는 지구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순수한 마음으로 바라볼 것이고, 또 다른 이는 점점 비싸지는 기름값에 대한 대안으로 전기차를 생각할 수도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 BMW 플래그십 전기 세단에 대해 궁금했던 건 가장 역동적이고, 가장 재미있는 운전을 추구하는 브랜드 특성을 어떻게 녹였을까이다. 7시리즈의 새로운 슬로건 ‘선구주의(Forwardism)’를 앞세운 i7의 느낌은 어떨지, 인천 영종도와 김포를 오가는 약 90㎞ 코스에서 브랜드의 현재이자 미래를 향한 이정표 i7 e드라이브60을 경험했다.

i7의 기본적인 외관은 내연기관을 장착한 740i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 BMW 상징 디자인인 키드니(kidney·그릴 모양이 콩팥처럼 생겨서 붙은 이름) 그릴이 존재감을 낸다. 그릴 주변에 들어간 조명은 그릴의 웅장함을 더욱 살린다. 주간주행등은 그릴 양옆으로 긴데, 반짝임이 보석 조각 같다. 보석 브랜드 스와로브스키와 협업한 크리스털 조명이 들어간 덕분이다.

경쟁 차종인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가 전반적으로 매끄러운 느낌이라면 BMW 7시리즈는 날이 서 거친 성격을 지녔다. 이는 7시리즈가 쇼퍼드리븐(chauffeur-driven·운전 기사가 모는 의전 목적으로 제작된 차)보다는 오너드리븐(운전자가 중심이 되는 차) 성향이 짙기 때문이다. 성능은 말할 것도 없겠지만 겉으로 보기에도 잘 달린다는 인상을 줘야 한다.

7시리즈는 뒷좌석에 타는 사람을 위한 여러 기능도 잊지 않았다. 가장 대표적인 것이 버튼만 누르면 문이 열리고 닫히는 기능이다. 4개의 문짝이 모두 자동으로 작동한다. 옆 차나, 장애물에 따라 열리는 각도가 달라진다. 좁은 공간에서는 문도 좁게 열린다. 항상 다니는 길과 그 궤도를 저장해 두면 사람이 타고 있지 않아도 자율주행하는 메뉴버링 어시스턴트 기능이 인상적이다. 최대 200m의 범위 안에서 저장 구간을 스스로 움직이며, 특정 지점에서 가속, 제동, 조향, 기어설정까지 이동 수행에 필요한 모든 작업을 학습해 자동적으로 실행한다. 운전자는 지정된 주차 장소나 자주 이용하는 이동 경로를 미리 저장해 필요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다.


1 BMW i7의 기어 버튼 및 인포테인먼트 조작부.2 실내 커브드 디스플레이. 3 BMW i7은 최초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적용했다. 4 BMW i7의 충전부. 5 BMW i7의 실내.6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조작 터치 패널.7 BMW i7 뒷좌석에 장착된 시어터 스크린.사진 박진우 기자
1 BMW i7의 기어 버튼 및 인포테인먼트 조작부.2 실내 커브드 디스플레이. 3 BMW i7은 최초로 증강현실 내비게이션을 적용했다. 4 BMW i7의 충전부. 5 BMW i7의 실내.6 뒷좌석 인포테인먼트 조작 터치 패널.7 BMW i7 뒷좌석에 장착된 시어터 스크린.사진 박진우 기자

우주선 조종 느낌…과다한 기능은 아쉬워

운전석에 올랐다. 미래적인 느낌이 인상적이다. 운전석에 앉으면 현란한 디스플레이가 눈을 괴롭힌다. 여기에 앞창에 비치는 헤드업 디스플레이까지 우주선을 조종하는 것 같은 기분을 들게 한다. 만질 수 있는 대부분의 버튼은 다 터치식이다. 다만 누르는 느낌을 내기 위해 ‘햅틱’ 기능이 들어갔다. 아쉬운 부분은 너무 기능이 많아 일일이 만져보기도 어렵다는 점이다. 장기간 소유자가 아니라면 제 기능을 모두 쓰기 어려워 보인다. 전기차의 전원을 켜고, 본격적으로 달릴 준비를 했다. 기어 레버를 ‘D(드라이브)’에 맞추고 가속 페달을 밟았다. 전기차는 흔히 토크가 즉각적이어서 가속 성능도 우수하다고 한다. 다만 i7은 경박한 가속보다 묵직한 가속을 추구한다. 힘이 달리는 건 아니다. 총 544마력을 내는 두 개의 전기모터가 S클래스보다 10㎝나 긴 차를 매끄럽게 밀고 나간다. 차내 디스플레이는 계기판과 일체형으로 커브드(휘어지게) 처리를 했다. 디스플레이 내 그래픽이나 아이콘 등 사용자인터페이스(UI)가 전반적으로 현란하다. 내비게이션은 보기가 조금 불편하다. 애플 카플레이나 안드로이드 오토 등을 활용하는 게 훨씬 더 직관적으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여러 운전 보조 시스템이 들어갔는데, 스티어링휠(운전대)에 붙어있는 버튼에 익숙해지려면 시간이 필요하다.

전기차라고는 하지만 움직임이 예사롭지 않다. 차선을 넘나드는 느낌도 좋다. 차는 계속해서 속도를 줄였다 높였다 즐겁게 반응한다. i7에는 차체 기울기를 능동 제어하는 이그제큐티브 드라이브 프로를 채용했다. 48V 전기모터로 차의 흔들림을 완벽하게 상쇄한다. 진가는 곡선 주로에서 나타나는데, 과장을 조금 더 보태면 같은 그룹인 롤스로이스의 주행 감각 ‘매직 카펫 라이드’보다 훨씬 부드럽다. i7의 무게는 2.7t. 이 거구를 움직이는 데 전혀 어려움이 없다. 놀라운 건 묵직한 가속을 하면서도 실제 속도를 시속 100㎞까지 높이는 시간은 단 4.8초다. 역동 그 자체다.


가속 사운드, 콘서트홀 음악이 주는 즐거움

운전 재미를 잃지 않도록 가속 시 조각된 사운드가 들려온다. 전기차는 원래 소음이 없어 밋밋한 느낌인데 가속에 따른 사운드를 넣어줌으로 운전에 즐거움을 선사한다. ‘전기 플래그십은 이런 소리를 내야 해’라고 가르쳐주는 듯하다.

뒷좌석에도 타봤다. i7을 비롯한 모든 7시리즈에는 BMW 시어터 스크린이라는 게 들어간다. 천장에서 내려오는 31.9인치 스크린은 차내 경험을 극대화한 엔터테인먼트 무기다. 문에 달린 디스플레이 컨트롤러에 ‘시어터 모드’를 눌렀더니 뒷좌석 모든 블라인드가 펼쳐지고, 좌석이 약간 편안한 위치로 바뀌면서 영상이나 음향 콘텐츠를 즐기기 위한 최적의 자세를 만든다. 바워스 & 윌킨스 사운드 시스템은 어떤 종류의 음악이라도 콘서트홀에서 듣는 것처럼 소리를 구현한다. BMW는 i7에 운전하는 즐거움은 물론, 타는 즐거움도 제공한다.

삼성SDI의 P5 배터리는 105.7 용량이다. 높은 에너지 밀도를 지녀 이 큰 차의 최대 주행 거리가 복합 기준 438㎞에 달한다. 시승 당일은 한파가 계속되고 있었고, 차를 꽤 역동적으로 몰았음에도 90㎞를 주행하는 동안 주행 가능 거리가 크게 줄어들진 않았다.

짧은 시승이었지만 i7이 열어 젖힌 전기 플래그십 세단이라는 혁신은 모든 것이 새로운 것을 넘어 ‘이것이 바로 앞서가는 것’이라는 7시리즈의 주제 의식을 그대로 보여줬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은 계열사 대표를 위해 i7 10대를 계약했는데, 단순히 삼성SDI 배터리가 장착됐기 때문에 i7이 선택된 건 아니라는 생각이다. 선대 고(故) 이건희 회장부터 쌓아온 차를 보는 안목이 i7에 이르러 완성된 것은 아니었을까. i7 e드라이브60의 가격은 2억1570만~2억1870만원이다.

박진우 조선비즈 기자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