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를 잘 타 이맘때면 한약을 꼭 챙겨먹는 김 부장. 체질상 태음인이라 여름만 되면 끊이지 않고 흐르는 땀이 여간 괴롭지 않다. 그러나 그를 더욱 힘들게 하는 건 부인이다. 그와 달리 쉽게 추위를 타는 소음인이라 여름엔 아예 각방을 쓸 정도. 이처럼 같은 기온이라도 시원함을 느끼는 사람, 추위를 느끼는 사람, 더위를 느끼는 사람이 있는데, 이는 대부분 체질이 다르기 때문이다.

여름철 덥고 습한 기후는 우리들 몸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심장·순환기계나 중추신경계 장애가 발생할 수 있으며 식욕부진에 소화 장애, 두통이나 메스꺼움, 피로, 거기에 쉽게 변질되는 음식에 의한 위장계 질환, 알레르기 질환 등을 일으키기 쉽다.

흔히 나타나는 증상은 기허증(氣虛症)이라고 해서 기운이 없고, 피곤하며, 의욕이 없는 것이다. 맥이 약해지고 맥박수도 현저히 떨어져 혈액순환이 잘 안 돼 혈액 내 산소 부족 현상이 일어나고, 그렇기 때문에 자주 졸리고 하품도 많이 한다. 이런 경우 인삼, 오미자, 맥문동이 주재료인 생맥산(生脈酸)이 효과적이다. 이것은 글자 그대로 맥을 살리고 기운을 돋운다. 인삼은 원기를 북돋아 체력을 증강시키고, 맥문동은 몸속에 진액을 생기게 하며, 오미자는 기운을 안으로 수렴시켜 땀을 그치게 하는 효능이 있다. 집에서 간편하게 끓여 매일 커피 잔으로 1~2잔 정도 빈속에 복용하면 기운도 나고 기분도 상쾌해질 것이다.

소음인은 여름철 찬 음식 피해야

사상체질에 따라 식단이나 운동, 생활 법을 달리하면 무더운 여름나기가 훨씬 수월하다.

체질 중에서 소음인은 몸이 차며, 체력이 가장 약하기 때문에 여름이 돼도 덥다는 느낌보다 오히려 따뜻하다는 느낌을 받게 된다. 해서 웬만한 더위에도 그다지 영향을 받지 않아 여름을 잘 지내는 편이다. 그러나 소음인이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면 맥을 못 추고 기운이 없어지며, 입맛이 떨어지고 심한 경우 체중까지 줄어들게 된다. 특히 평소 몸이 냉하기 때문에 땀을 많이 흘리게 되면 몸이 더욱 냉해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몸이 찬 소음인은 여름에 배탈이나 설사가 쉽게 오기 때문에 항상 배를 따뜻하게 하고 따뜻한 음식을 먹는 것이 좋다. 날씨가 덥다고 해서 아이스크림이나 냉면, 찬 음료 등을 많이 먹게 되면 속이 더 냉해지므로 조심해야 한다. 삼계탕과 보신탕은 소음인이 여름을 이기는데 많은 도움이 되는 건강식이다. 몸을 따뜻하게 하고 기의 순환을 도와주는 인삼차나 수정과, 생강차를 틈틈이 마셔주는 것도 여름철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된다.

태음인 따뜻한 물로 샤워 ‘효과’

우리나라 인구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태음인의 경우 골격이 튼실하고 체격이 큰 것이 특징이며, 다른 체질에 비해 땀을 많이 흘리는데, 겨울에도 식사를 하면서 땀을 흘릴 정도다. 이러한 태음인은 땀을 많이 흘릴수록 좋다. 땀을 흘림으로써 체온이 조절될 뿐 아니라 노폐물이 배출되고 혈액순환이 잘 되기 때문이다. 해서, 사우나나 목욕, 과격한 운동 등으로 땀을 흘려주는 것이 좋다. 단, 땀이 많아 생기는 피부습진, 땀띠 등 피부 질환을 주의해야 한다. 태음인은 여름에 따뜻한 물로 목욕이나 샤워를 하면 더위를 훨씬 덜 느끼고, 오히려 시원함을 느낄 수 있으며 몸도 상쾌해지는데, 그야말로 이열치열의 방법이 태음인에게는 잘 맞는다. 여름철 태음인에게 좋은 음식으로는 콩국수나 오미자차, 칡차 등이 있으며, 생선이나 조개, 새우 등의 해산물은 배탈이나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소양인 삼계탕보다 찬 음식 좋아

소양인의 경우 여름철 건강관리에 특별히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될 만큼 여름을 제법 잘 나는 편이다. 다른 체질에 비해 땀이 덜 나고 비장 기능이 뛰어나 여름철 소화 장애를 겪을 확률이 적기 때문에 여름나기가 수월한 것이다.

하지만 아무리 여름에 강한 소양인이라지만 주의해야 할 것은 있다. 소양인은 체질적으로 몸에 화와 열이 많기 때문에 삼복에 자주 먹은 삼계탕이나 보신탕처럼 열이 많은 음식을 먹으면 설사로 고생할 수 있다. 따라서 태음인에게 좋은 이열치열식의 여름나기 건강법을 소양인이 따라할 경우 몸의 화기를 돋우어 오히려 탈이 날 수 있다.

소양인에게는 서늘한 성질의 냉성 음식이 좋다. 여름 과일이나 오이냉채, 보리차, 결명자차 등이 열을 내려주면서 단전부위의 음기를 보충해주기 때문에 소양인에게 좋다. 메밀국수는 몸 안의 화기를 내려주므로 소양인에게 알맞다. 소양인은 열이 많고 더위에 빨리 지치는 체질이므로 야외운동 보다는 수영 같은 물놀이로 건강을 지키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태양인 가벼운 운동으로 안정취해야

태양인은 우리나라 사람 100명 중 한두 사람에 불과할 정도로 극히 드문 체질로 상체에 비해 하체가 약하고 양성체질로 몸에 열이 많다. 해서 열 때문에 입이 마르고 손발이 뜨거워지기 쉬우며, 여름철 땀을 많이 흘리면 심한 갈증을 느끼고 소변 양이 줄어들어 건강이 악화되기 쉽다.

따라서 태양인에게는 기를 내려주고 음기를 보충해주는 담백한 음식이 적당한데, 신선한 야채나 시원한 물냉면, 포도 같은 과일을 먹는 것이 좋다. 더불어 성격이 불같은 체질이 많은 태양인은 기운이 위로 솟는 성질이 있으므로 운동을 가볍게 하고 마음을 안정시키는 것이 좋다. 다만, 태양인의 경우 땀을 많이 흘리는 과도한 운동은 해롭기 때문에 땀을 내는 운동보다는 냉수욕이나 수영이 여름을 보내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김소형 한의사

  • 목록
  • 인쇄
  • 스크랩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