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가 쏘렌토 연식 변경 모델 ‘더(The) 2022 쏘렌토’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사진 기아
기아가 쏘렌토 연식 변경 모델 ‘더(The) 2022 쏘렌토’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했다. 사진 기아

기아가 쏘렌토 연식 변경 모델 ‘더(The) 2022 쏘렌토’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한다고 7월 7일 밝혔다. 기아는 The 2022 쏘렌토에 신규 엠블럼(문장)을 적용하고, 주 고객층이 선호하는 다양한 사양을 트림별로 기본 적용해 매력적인 상품 경쟁력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선택 사양으로 운영해 온 발광다이오드(LED) 실내등(맵램프, 룸램프, 러기지램프)을 모든 트림에 기본 적용하고, 주력 트림인 노블레스 트림과 최상위 시그니처 트림엔 프리미엄 스티어링 휠과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인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정차 및 재출발 기능) 등을 기본 적용했다.

시그니처 트림에는 추가로 내비게이션 기반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과 고속도로 주행 보조 기능을 기본 적용했다.

아울러 쏘렌토의 최상위 트림인 시그니처에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를 적용한 ‘그래비티’를 디젤 엔진 모델까지 확대 운영해 고객들의 선택 폭을 넓혔다. 쏘렌토 그래비티는 20인치 블랙 알로이 휠과 볼륨감 있는 그래비티 전용 가죽 시트를 비롯해 주요 외장 포인트를 블랙 색상으로 적용해 강인한 이미지를 연출했다.

The 2022 쏘렌토는 기존 대비 편의·안전사양을 더해 상품성을 강화했으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을 책정해 매력도를 높였다. 가격은 2.5 가솔린 모델이 △트렌디 2958만원 △프레스티지 3252만원 △노블레스 3552만원 △시그니처 3846만원 △그래비티 3944만원이다. 2.2 디젤 모델의 판매 가격은 △트렌디 3056만원 △프레스티지 3351만원 △노블레스 3650만원 △시그니처 3944만원 △그래비티 4043만원이다.

기아는 The 2022 쏘렌토 출시에 이어 디지털 캠페인을 7월 중순부터 운영한다. 디젤, 가솔린, 하이브리드 등 엔진별 운전자의 특성을 반영한 상품성 홍보 영상을 통해 고객들과 공감대를 형성할 계획이다.

한편 기아의 대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쏘렌토는 우수한 상품성과 가격 경쟁력을 기반으로 고객들에게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2020년 3월 4세대 모델 출시 이후 지난 5월까지 15개월간 총 11만776대가 판매됐다.

작년 한 해 동안 총 7만6883대(3세대 쏘렌토 제외)가 팔려 중형 SUV 부문 1위를 달성했다.

기아 관계자는 “쏘렌토는 앞으로도 중형 SUV 1위 브랜드에 걸맞은 상품성을 제공함으로써 지속해서 시장을 선도해 나아갈 것”이라며 “높은 연비와 뛰어난 실내 정숙성 등 우수한 상품성을 지닌 The 2022 쏘렌토 하이브리드를 7월 중 추가로 출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 목록
  • 인쇄
  • 스크랩
  • PDF 다운
ⓒ 조선경제아이 & economychosun.com